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965 1242020100263146965 05 0507003 6.1.19-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0360000 1601580648000

신시내티, ‘무득점 PS 시리즈 탈락’… 역대 최초 불명예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조이 보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신시내티 레즈가 망신을 당했다. ‘22이닝 연속 무득점’으로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마감했다.

신시내티는 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 위치한 트루이스트 파크서 열린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서 0-5로 패했다.

이로써 신시내티는 전날 패배에 이어 2연패로 이번 시리즈에서 조기 탈락했다. 3전 2선승제에서 2연패 탈락은 흔히 있을 수 있는 일.

문제는 신시내티가 이번 시리즈에서 단 1점도 내지 못했다는 것. 신시내티는 1일 1차전에서 13이닝 동안 단 1점도 얻지 못했다.

이어 신시내티는 이날 2차전에서도 0-5로 패했다. 즉 2경기에서 22이닝 동안 단 1점도 내지 못한 것. 단판 경기를 제외하고 포스트시즌 무득점 탈락은 역대 최초다.

신시내티는 1차전에서 11안타-3볼넷을 기록하고도 득점에 실패했고, 2차전에서는 2안타에 그쳤다. 1차전 연장전에서 계속해 찬스를 잡았으나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앞서 신시내티는 지난 1차전 연장전 12회 무사 1-3루, 13회 1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으나 득점하지 못했고, 결국 프레디 프리먼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이에 신시내티는 트레버 바우어-루이스 카스티요-소니 그레이의 선발진을 갖고도 2경기 만에 포스트시즌 일정을 마무리 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