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348 0142020100163146348 02 0201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55654000 1601555663000

“재산 가져가고 전화 한 통 없는...” 서영교, ‘불효자방지법’ 발의

글자크기
서영교 "재산 상속에 대한 근본적 의미 되새겨야"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서영교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8.21.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나를 부양한다는 조건으로 재산을 다 상속받은 아들·딸이 ‘나 몰라라’ 전화 한통 없어요.”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서울 중랑구 갑, 더불어민주당)이 이같은 어르신들의 안타까운 목소리에 이른바 ‘불효자방지법’을 1일 발의했다.

'불효자방지법'은 부양의무를 조건으로 부모 재산을 상속받았지만 그 후 이행하지 않거나 범죄를 저질렀을 때 상속재산 증여를 해제할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현행 법제도는 부모가 재산을 증여한 이후 자녀가 부양의무를 이행하지 않아 생계의 어려움을 겪고 있더라도 증여한 재산을 돌려받을 수 없게 되어 있는 것은 물론, 학대나 부당한 대우를 받게 되더라도 이를 시정하기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서영교 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불효자방지법', 민법 개정안은 제556조에서 증여자에 대하여 부양의무를 이행하지 않거나 증여자에 대하여 학대 또는 신체적 고통이나 폭언 등의 정신적 고통을 가한 경우, 부양의무이행 명령이 가능하도록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증여 해제도 가능하도록 한다.

서영교 위원장은 “자식에게 아낌없이 정성을 쏟아 키운 후, 부모를 부양한다는 조건으로 자녀들에게 재산을 상속했지만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외면해 생계가 매우 곤란한 어르신들이 사회 곳곳에서 힘들어하고 있다”고 발의 배경을 설명하며, “'불효자방지법'을 통해서 재산 상속에 대한 근본적 의미를 되새길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해외사례를 살펴보면 독일·프랑스·오스트리아 등 유럽국가들은 「민법」에 증여를 철회하는 방안을 명시하고 있다. 독일의 경우, 민법 530조에서 '증여자 또는 그의 근친에 대해 중대한 배은행위로 비난을 받을 때 철회가능'하며, 프랑스는 953조에서 '생명에 위해를 한 경우, 학대 모욕 범죄를 한 경우, 부양을 거절하는 경우 철회가능'하다. 또한, 오스트리아는 민법 948조에서 '신체·명예·자유 또는 재산에 대한 가해 등 중대한 망은행위에 대해 증여 철회가능'을 적시하고 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