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326 0722020100163146326 01 0101001 6.1.19-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1554860000 1601555056000

[원보가중계] 유시민, '계몽군주' 논란에 "칭송으로 들리나"

글자크기


보름달 뜨는 밤 좋은 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첫 번째 소식 가보죠.

북한군에 의한 우리 공무원 피살사건이 있고 나서 북측의 사과 전통문이 공개됐던 바로 그 순간 10.4 남북정상회담 13주년 기념 대담 중이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속보를 전하면서 바로 이렇게 말했었죠.

[화면출처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 9월 25일 :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그 전과 좀 다르다… 그냥 내 느낌에는 '계몽 군주' 같아…]

이후에 엄청난 논란이 있었죠.

군주란 말 자체에 부정적인 어감을 담고 있긴 해도 북한이 이전과는 확실히 다르다는 긍정의 의미를 담고 있는 것 또한 분명했던 터라 북한 만행에 부글부글하고 있던 여론 차가운 반응을 보낼 수밖에 없었죠.

어제(30일)였습니다.

유시민 이사장, 방송인 김어준 씨가 진행하던 프로그램 나와서 계몽 군주 발언에 대해서 "나의 죄다, 내 죄다"라고 했습니다.

어떤 죄냐? 이런 죄라는 거죠.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어제) : 옛말에 '식자우환', 나도 그걸 몰랐으면 ('계몽 군주'라고 안 했을 텐데) 배운 게 죄야. '계몽 군주'라고 말하는 게 칭송으로 들리는 사람들이 많이 있나 봐요.]

결국 계몽 군주라는 말이 어딜 봐서 칭찬이냐는 거죠.

유 이사장은 김정은 위원장은 독재자고 북한은 3대째 세습하고 있는 왕조 국가라면서 예전처럼 했다가는 국제사회에 왕따가 될 것 같으니까 자신이 통치하는 제국을 좀 더 오랫동안 해 먹을 요량으로 저러는 거라는 뜻에서 그런 비유를 한 거라고 설명을 하더군요.

그러면서 마지막에는 자기 뜻을 곡해한 국민의힘 인사들을 향해서 이런 지적도 했습니다.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 (어제) : 2500년 전에 아테네에 태어났으면 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그런 사람들이에요]

하지만 한때 노유진이라는 팟캐스트까지 함께 진행할 만큼 가까웠든 하지만 이제는 완전히 갈라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유 이사장의 설명에 해명에 전혀 동의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SNS에 글을 올렸는데 살해당한 사람 장례식장에서 범인이 계몽 범인이라고 하는 격이다, 이렇게 얘기를 하면서 다시 한번 날을 세웠더군요.

다음 소식 가보죠.

아까 유시민 이사장이 소크라테스 얘기를 했는데 정말 오늘 온종일 엄청 화제더라고요.

테스 형, 지금 나온 이 노래죠.

바로 나훈아 씨 신곡입니다.

저는 처음에 태수 형 하는 줄 알았는데, 소크라테스, 테스 형이었습니다.

이거 남의 방송국 거라서 이건 뭐 저작권 문제로 보여드릴 수가 없는데 어제 나훈아 씨 15년 만에 TV 콘서트, 제목이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였는데 말이죠.

정치권에서도 이런저런 반향을 낳고 있더라고요.

공연 중간중간 다소 뼈가 있는 말들을 했던 때문이 아닌가 싶은데 가령 콘서트를 주관한 KBS를 향해서 "국민을 위한 방송이 됐으면 좋겠다." 등등 말이죠.

어쨌든 이재명 경기지사 어제 공연 실황이 큰 힘이 됐다면서 이런 얘기를 남겼습니다.

"그는 여전히 저의 우상입니다. 코로나가 걷힌 언젠가 실황 공연장에서 사인 한 잔 박을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어제 공연 보고 반성을 했다고 하더라고요.

20년 가까이 정치를 하면서 자기는 애를 쓰고 있지만, 코로나로 지친 국민들에게 노래로 위로를 주는 이 '예인'에 비하면 자기는 너무 부끄럽기 짝이 없다, 이렇게 말이죠.

다음 소식 가보겠습니다.

오늘 또 추석이니까 좀 말랑말랑한 뉴스를 전해 드릴게요.

개그맨 박휘순 씨 아시죠.

며칠 전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 에서 열애 그리고 결혼 소식 처음 전하기도 했는데 일단 보고 가시죠.

그런데 다름이 아니라니 코로나 정국에 본인 결혼식을 준비하다 보니까 정말 힘들었다고 그럽니다.

그래서 자신처럼 똑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을 위해서 이런 걸 준비했다고 저희한테 알려왔습니다.

[JTBC 뉴스룸 가족 여러분, 안녕하세요. 개그맨 박휘순입니다. 코로나로 인해서 요즘 예비 신랑, 신부님들의 마음이 무거울 것 같습니다. 제가 작은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제 SNS에 댓글을 달아주시면 제가 두 분을 추첨해서 제가 직접 가서 무료로 사회를 봐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좀 더 유쾌하고 추억에 남을 만한 결혼식을 만들어드리겠습니다]

저는 결혼을 아직 안 해서 모르겠는데 사회를 누구한테 부탁할지가 정말 고민거리 중에 하나라고 하더라고요.

아무튼 < 원보가중계 > 보고 왔다 댓글 달아주시면 그분들한테는 가산점을 준다고 또 약속했으니까 다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지난 화요일 < 원보가중계 > 에서 소개해 드렸던 '달님은 영창으로' 현수막 지역에 걸었던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김소연 당협위원장 관련해서 제가 김 위원장이 과거 민주당을 '탈당'했다 이렇게 소개를 해 드렸는데 '제명'이었다는 점 정정해 드리겠습니다.

양원보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