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292 0432020100163146292 03 0301001 6.1.20-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1551826000 1601556657000

코로나 이후 수출 첫 반등했지만…불확실성 불씨 여전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로 감소세를 이어오던 우리나라 수출이 7개월 만에 반등했습니다. 반도체, 자동차 같은 주력 품목들 덕분인데 대외상황은 여전히 불확실해서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유덕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수출은 480억 5천만 달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에다 미·중 무역분쟁, 저유가까지 겹쳐 수출은 3월 이후 마이너스를 면치 못했는데 7개월 만에 반등한 겁니다.

반도체가 호황을 이어간 가운데 반 토막 났던 자동차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한 게 주효했습니다.

가전, 바이오헬스, 컴퓨터 등의 실적이 좋았는데 선박, 디스플레이, 석유제품은 여전히 부진했습니다.

중국, 미국, EU, 아세안 4대 시장이 모두 플러스를 기록한 것은 23개월만입니다.

지난 2001년 IT버블, 2009년 금융위기 등 장기부진 시기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단기간에 플러스로 전환했다는 점은 긍정적입니다.

다만 추석 연휴가 있었던 지난해 9월보다 조업일수가 많았던 덕도 봤습니다.

조업일수 효과를 배제하고 하루 평균 수출액으로 보면 4% 감소했습니다.

반등에 성공했지만, 수출을 둘러싼 환경은 여전히 불확실합니다.

[하준경/한양대 경제학부 교수 : 미·중 무역 갈등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 있고, 코로나가 겨울에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다른 나라들의 내수 이런 것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지속 확산, 화웨이 제재를 비롯한 미·중 갈등이 4분기 수출의 주요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김선탁, CG : 서현중·최하늘·엄소민)
유덕기 기자(dkyu@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