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196 0722020100163146196 04 0401001 6.1.21-RELEASE 72 JTBC 62441385 true true false false 1601552580000 1601552657000

교도 "일 기업 자산 매각 않겠다 약속해야 스가 방한"

글자크기


[앵커]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를 우리나라에서 한다면 문재인 대통령과 일본의 스가 총리 간의 첫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런데 일본 측이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하는 전제 조건으로 강제징용과 관련한 일본 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지 않는 걸 내걸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습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교도통신이 "한국이 일본 기업의 자산 현금화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해야 스가 총리가 한국을 방문할 수 있다"는 외무성 간부의 말을 전했습니다.

일본 기업이 대법원 판결을 이행하지 않아 자산 압류가 된 것인데 이를 뒤집는 조치를 스가 총리의 방한 조건으로 내건 겁니다.

이 간부는 또 "일본기업 자산이 언제 현금화돼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에서 총리의 한국 방문은 있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현재 일본제철과 포스코의 합작법인인 PNR의 주식 8만주가 압류된 상태로 현금화까지는 아직 절차가 남은 상탭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그동안 사법부 결정에 관여할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따라서 일본 정부가 이런 조건을 끝까지 고집할 경우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양국 정상 간 첫 만남은 불발될 수도 있습니다.

다만 외교소식통은 "이 같은 입장이 한국 측에 공식적으로 전달되진 않았다"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남관표 주일대사는 개천절 기념 온라인 행사에서 "한·일이 서로 존중해 어려움을 극복하는 성숙한 관계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윤설영 기자 , 최다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