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 붐비던 추모공원도 '텅'…코로나 속 첫 명절맞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늘에서 본 추석 풍경

<앵커>

민족의 명절인 추석, 여러분 오늘(1일) 어떻게 보내셨습니까? 코로나19 때문에 올해는 명절 분위기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고향 다녀오거나 멀리 떠나는 사람들이 확실히 줄었고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다들 연휴를 보내는 모습입니다.

먼저 하늘에서 둘러본 한가위 풍경, 안희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추석이면 조상을 찾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던 추모공원이 이번에는 텅 비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