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5995 0432020100163145995 01 0101001 6.1.21-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49963000 1601550008000

정 총리, 차량집회 부분허용에 "걱정…법원 가이드라인 지켜달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소규모 '드라이브 스루' 개천절 집회를 조건부로 허용한 법원 결정에 대해 "걱정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법원에서 개천절 집회 부분허가 결정이 나와서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한 청취자 의견에 대해 이같이 답했습니다.

앞서 법원은 집회 차량을 최대 9대로 제한하고, 차량당 탑승 인원을 1명으로 제한하는 등 9가지 조건을 걸고 차량을 이용한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부분적으로 허용한 바 있습니다.

정 총리는 "법원에서 정해준 대로 합법적 집회만 하면 당연히 정부서도 존중할 것이고, 코로나19 전파 위험도 그렇게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원이 정해준 가이드라인을 어기면 코로나19 전파 위험성이 커질 것"이라며 "정부는 그런 불법 집회에 대해선 적극 차단하고,해산도 시키고, 책임도 물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총리는 집회 참가자들이 법원이 내건 조건을 지키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걱정은 되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제지를 당할 것"이라며 "법원의 가이드라인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추석에 자신의 이동 자제 당부를 핑계 삼아 귀경을 삼가달라는 '총리를 파세요' 캠페인에 대해선 "아주 잘 팔렸다고 한다. 아마 남는 장사를 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여의도에서, 정치인들이 대통령을 뽑으라고 한다면 정 총리가 된다는 말이 있다'는 진행자의 말엔 "글쎄요"라고 답했고, 조금 당황한 것 아니냐'는 이어진 말엔 웃으며 "당황하게 만들지 말라. 좋은 질문이 아니다"라며 즉답하지 않았습니다.
임상범 기자(doongle@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