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5602 1192020100163145602 03 03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545544000 1601802550000

[뉴스초점] 신규확진 77명…하루 만에 다시 두 자릿수

글자크기
[뉴스초점] 신규확진 77명…하루 만에 다시 두 자릿수

<출연 : 유병욱 순천향대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어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만에 다시 두자릿수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이후 재확산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강조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얘기 순천향대 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병욱 교수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질문 1>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7명으로 하루 만에 다시 두 자리 수가 됐습니다. 어제 100명대를 기록하기 전에는 이틀 연속 50명 아래로 내려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는 것 아닌가 내심 기대하신 분들도 있으셨을 텐데요. 최근 확진자 추세는 어떻게 보고 계신가요?

<질문 2> 신규 확진자가 줄어든 건 추석 연휴 시작으로 검사 건수가 감소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는데요. 실제로 연휴 첫날인 어제 하루 검사 건수는 5,436건으로 그제 9,955건보다는 많이 줄긴 했습니다.

<질문 3> 도봉구 소재 정신과 전문병원인 '다나병원'에서도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총 3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이 병원은 동일집단격리가 이뤄지고 있는데요. 지난 보름간 이 병원을 찾은 환자와 방문객들이 계속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관련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겠죠?

<질문 4> 이 병원 바로 옆에는 노인 보호시설이 있는데요, 이 센터에서도 역시 30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두 곳이 연관성이 있다고 봐야 할까요?

<질문 5> 어제부터 5일간의 추석 연휴가 시작됐는데요.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모르고 서울에서 KTX를 타고 부산으로 내려간 귀성객이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당국은 이 귀성객과 접촉한 가족과 지인, 또 같은 열차 탑승객을 확인해 자가격리 조치했는데요. 아직 탑승객 중 1명이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우려했던 일이 현실로 일어난 상황,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6> 어려운 상황에서 모인 가족들과 밀폐된 실내보다는 야외에서 시간을 보내시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꼭 지켜야할 방역 수칙, 역시 마스크 쓰기와 거리두기겠지요?

<질문 7> 강원도와 제주 같은 유명 관광지에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숙박업소 예약율이 평소보다 많이 늘었다고 합니다. 각 지자체에서는 방역 지침을 강화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데요, 관광지에서 더 중요하게 지켜야할 부분은 무엇이 있을까요?

<질문 8> 법원이 개천절에 차량을 이용한 소규모 집회를 조건부로 허용했습니다. 집회 참가자 목록을 사전에 제출하고 명단과 참가자 동일여부 경찰 확인, 또 최대 9대로 제한된 집회 차량에는 각각 1명만 탑승하는 등 총 9개의 조건이 달렸거든요. 법원의 결정, 방역적인 부분에서는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광복절 집회 이후처럼 코로나19 재확산에 영향을 주게 될까요?

<질문 9> 상온 노출이 의심되는 독감 백신 접종자가 1,300명 이상으로 늘어났습니다. 보건당국과 전문가들은 안전성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하는데요. 지난달 28일 처음 이상 반응자가 보고된 후 어제 3명이 추가로 신고했습니다. 신고 된 이상 반응으로는 발열, 오한과 근육통, 접종 부위 멍이 든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걱정하고 계신 분들 많으실 것 같은데 우려할 만한 상황입니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