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3869 0112020100163143869 04 0401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30355000 1601543408000

욕하던 中에 손 벌릴까…"백신 합리적 가격에 전세계 제공"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코로나19 책임국'서 이미지 바꾸고 싶은 中…백신 안정성 논란은 계속]

머니투데이

중국 시노백이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을 공공재로 보고 합리적인 가격에 전 세계에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여러 나라의 백신이 개발되고 있지만 가격이 어떻게 책정될지는 불분명하다"며 "중국이 우리의 백신을 세계에 공공재로서 공정하고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미국이나 유럽에서 만든 백신보다 더 비쌀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알맞은 가격에 개발도상국들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이미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지난달 24일 유엔 사무총장과의 화상회의에서 "중국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개발을 완료하면 백신을 세계 공공재로 개발하기로 약속한 것을 이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유엔 체계, 특히 세계보건기구(WHO)가 국제 협력과 공동 방제에 나서는 걸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백신을 공공재로 사용해 개도국의 부담을 덜어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책임국에서 전염병의 극복을 이끄는 주도국으로 이미지를 전환하려는 노력으로도 평가된다.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현재 중국에선 11개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중 4개가 정규 승인을 받기 전에 광범위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전세계 임상3상 코로나19 백신은 7개로 중국에서 개발중인 임상3상 후보물질은 전체의 44%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이 개발하고 있는 백신의 경우 임상시험 정보가 정확히 공개되지 않고 있어 안정성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중국의 백신은 다른 국가의 백신과 달리 부작용에 대한 보고가 없는 상태다.

베이징(중국)=김명룡 특파원 drag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