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격 사망' 공무원 11일째 수색…선박 35척 투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해 해상에서 실종됐다 피격돼 숨진 공무원 시신 수색 활동이 11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해경은 공무원 이 모 씨의 시신과 소지품을 찾기 위해 연평도 일대 해상을 광범위하게 수색했지만 특이점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수색에는 해경과 해군 함정 35척, 항공기 7대가 투입됐습니다.
안희재 기자(an.heejae@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