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2072 1072020100163142072 05 0507003 6.1.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16400000 1601520013000

"류현진은 토론토 MVP, 엉망인 엔딩보다 기억되길" 美 매체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류현진의 훌륭한 2020년 정규시즌은 엉망인 엔딩(Ugly ending)보다 더 기억해줘야 한다. 그는 토론토의 MVP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com은 1일(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3)의 한 시즌을 정리했다. 류현진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8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1볼넷 7실점(3자책점)으로 부진했다. 토론토 이적 후 최악의 투구였다.

토론토는 1차전 1-3 패배에 이어 2차전까지 2-8로 지면서 2경기 만에 가을 야구를 마감했다. 메이저리그 전문가들은 토론토가 1번 시드 탬파베이를 넘어서지 못할 것이라는 예상했지만, 에이스가 이 정도로 무너질 줄은 예상하지 못한 눈치였다.

매체는 '토론토의 계획에 류현진의 부진은 예상치 못한 일이었다. 정규시즌 내내 선발진의 중심을 잡은 류현진이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은 잡지 못했다. 토론토는 2020년 포스트시즌 첫 구를 던진 지 27시간 만에 탈락했다. 토론토의 시즌은 끝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시즌에 4년 8000만 달러 계약한 에이스 류현진을 2차전에 내보내면서 1차전에 맷 슈메이커를 내는 전략은 이주의 이슈였다. 슈메이커는 임무를 해냈지만, 류현진은 본인과 구단 모두 원했던 대로 하루 휴식을 더 취하고도 무언가를 놓친 눈치였다. 류현진의 직구 구속은 90마일보다 느렸는데, 이번 2차전에만 나타난 증상은 아니었다. 일찍이 류현진의 직구 구위가 떨어지면서 커터에 더 의존하고 있었다. 류현진은 플랜 A, 플랜 B, 플랜 C까지 동원했으나 해답을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설상가상으로 야수들의 도움까지 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헌터 렌프로에게 결정적인 만루포를 얻어맞기 전에 마누엘 마르고트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울 수 있었다. 그때 이닝이 끝나야 했지만, 유격수 보 비셋은 포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1루에 마르고트를 내보냈다. 결과를 바꿀 수 있는 한 장면을 꼽으라면 단연 이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포스트시즌 등판 결과로 류현진의 2020년을 비판할 수 없다고 했다. 매체는 '류현진의 마무리는 까다로웠지만, 더 기억해줘야 할 훌륭한 정규시즌을 보냈다. 12차례 선발 등판해 평균자책점 2.69를 기록하며 부상이나 부진 없이 꾸준히 로테이션을 지켰다.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는 뉴욕 양키스에 7이닝 동안 100구를 던지면서 토론토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시켰다. 그는 토론토의 MVP다'라고 박수를 보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