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1723 1192020100163141723 03 03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61246938 true true false false 1601514377000 1601514389000

추석 밥상머리 '집값 설전'…오른다 vs 내린다

글자크기
추석 밥상머리 '집값 설전'…오른다 vs 내린다

[앵커]

'코로나 19' 사태 속에 맞이하는 추석 연휴입니다.

예년만큼은 아니어도, 가족들과 모여 이런저런 얘기 나누실 텐데요.

그 중에서도, '집값 얘기'는 명절에 빠질 수가 없겠죠.

추석 이후 집값은 어떻게 될까요.

나경렬 기자가 전망해봤습니다.

[기자]

지난 8월 전용면적 84㎡가 17억1,500만원에 거래된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달엔 같은 크기의 아파트가 15억9,000만원에 팔렸습니다.

1억2,000만원 이상 내린 급매물이 거래된 겁니다.

현재 부동산시장은 이런 급매물 거래와 함께 신고가 거래가 이뤄지는 등 혼란한 모습입니다.

앞으로 집값이 더 오를 것이다, 아니다를 두고 집주인과 수요자 사이의 팽팽한 눈치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눈치싸움의 결과,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급감했습니다.

지난 8월 거래량은 4,900여건으로 한 달 전의 절반도 채 되지 않았고 지난달 거래량 역시 1,700여건에 그치고 있습니다.

여기에 정부의 수도권 13만2,000가구 추가 공급계획에, 더 오르기 전에 서둘러 사야 한다는 '공황 구매'가 다소 진정됐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박원갑 /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거래량이 크게 줄고 있는데 이는 수요자들의 과열심리가 진정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데요. 세금이나 대출규제가 심한 초고가 주택일수록 거래위축이 심할 것으로…"

상황이 이런데도 서울 집값은 하락세를 보이지 않고 강보합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대출 등 규제가 상대적으로 덜한 중저가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여전한 데다 계속 오르고 있는 서울 전셋값이 매매가격의 하락을 막는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만, 내년부터 세부담이 커지는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얼마나 내놓을지가 올 하반기 집값의 향방을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나경렬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