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1266 0242020100163141266 03 0302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12225000 1601512245000

10月 '은행 별의 전쟁' 열린다…수협·씨티은행장 결정

글자크기

10월 초중순 수협·씨티은행장 결정, 국민銀 행추위 구성

주인없는 기업 특성 덕에 누구나 CEO될 수 있는 구조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Sh수협은행부터 씨티은행, KB국민은행, 신한은행장까지 은행원들의 꿈인 ‘은행장’ 선임 레이스가 시작된다. 10월 한달 동안 Sh수협은행과 씨티은행이, 연말까지 국민은행과 신한은행이 새 은행장을 결정한다. 현재 은행장이 연임할지, 새로운 인물이 나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업계에 따르면 Sh수협은행은 새 은행장이 추천될 예정이다. 지난 2017년부터 재임했던 우리금융 출신 이동빈 행장이 연임을 고사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차기 수협은행장 레이스에는 수협은행 내부 전현직 임원 3명과 외부 출신 2명이 참가하게 됐다.

현직으로는 김진균 수석부행장, 김철환 집행부행장이, 전직으로는 강명석 전 수협은행 상임감사가 출사표를 던졌다. 외부 인사로는 고태순 전 NH농협캐피탈 대표, 손교덕 전 BNK경남은행장이 나왔다.

이데일리

Sh수협은행의 한 지점 (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정부 측 위원 3명(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해양수산부), 수협중앙회 측 위원 2명으로 구성된 행장추천위원회에서 투표로 결정된다. 이중 4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통과된다.

이를 위해 행추위는 오는 12일 은행장 후보 면접에 나선다. 절차대로 진행된다면 이 행장의 임기 만료일(10월24일) 전까지 새 행장 선임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부 측 위원 숫자가 더 우위에 있다는 특성 상 정부 측 입맛에 맞는 행장이 추천될 가능성이 높다. 수협중앙회 측이 이에 반발한다면 행추위 내 갈등이 커질 여지가 있다.

씨티은행은 새 여성 행장이 나올지 주목되고 있다. 박진회 현 행장이 용퇴 의사를 밝힌 상황에서 지난달 25일 1차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복수의 최종 후보를 결정했다.

이데일리

씨티은행 간판 (이데일리DB)

최종 후보 추천은 오는 7일 2차 임추위에서다. 이날 이 자리에서 최종 은행장 후보 1인이 추려진다. 차기 행장 후보로는 유명순 씨티은행 수석부행장이 거론되고 있다. 유 수석부행장이 은행장으로 선임되면 민간은행(기업은행 제외) 은행장으로서는 첫 여성 은행장이 탄생하게 된다.

주요 시중은행인 국민은행과 신한은행도 행추위를 시작으로 차기 행장 선임에 나선다. 11월말 임기인 국민은행 행추위는 이달 중순께 시작할 가능성이 높다. 12월말인 신한은행 행추위는 다음달에 꾸려질 전망이다.

이들 은행장 자리는 ‘은행원들 꿈의 자리’인 동시에 ‘차기 회장 후보’로의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회가 된다. 이런 맥락에서 허인 국민은행장과 진옥동 신한은행장의 재연임에 도전할지 주목된다.

한편 국내 금융지주사들은 CEO 선임 때마다 사외이사 등으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를 조직한다. 행장 추천 시에는 행장추천위원회, 회장 추천 시에는 회장추천위원회를 여는 식이다. 오너가 아닌 주주가 금융사를 운영하는 구조이기 때문이다.

이런 구조는 이론상 모든 은행원들이 은행장이 될 수 있는 꿈을 꾸게 만든다. 은행 내부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꾸준히 승진하면 자연스럽게 최고위 임원에 이를 수 있다. 실제 현직 은행장과 회장도 대부분 말단 은행원부터 수십년 경력을 쌓으며 올라온 이들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