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1146 0532020100163141146 03 0301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11372000 1601511397000

수출, 코로나사태 이후 7개월만에 증가로 전환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선경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줄곳 감소세를 보이던 수출이 지난달 증가로 전환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9월 수출은 480억 5천만 달러로 지난해 9월에 비해 7.7%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년동원 대비 수출이 증가한 것은 지난 2월 코로나 사태 이후 7개월만에 처음이다.

또 지난달 수출증가율 7.7%는 지난 2018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것이기도 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이 코로나19 이전인 400억 달러, 일 평균 수출액 20억 달러를 동시에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수출 1,2,3위인 반도체와 일반기계, 자동차가 모두 23개월만에 상승했고 특히 반도체는 올해 처음으로 90억 달러를 넘겼다.

시장별로도 23개월만에 미국과 중국,EU, 아세안 등 4대 시장에서 모두 플러스를 기록했다.

수입도 391억 7천만 달러로 전년 동원에 비해 1.1% 증가하면서 코로나사태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를 기록했다.

이에따라 수출에서 수입을 뺀 무역수지는 88억 8천만 달러 흑자로 5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