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1133 0032020100163141133 08 08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11302000 1601511312000

용인반도체클러스터 내에 역사공원 조성…독립운동유적 전시

글자크기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에 조성되는 반도체클러스터 내에 용인지역 독립운동 유적을 전시하는 역사공원이 건립될 전망이다.

용인시는 반도체클러스터 사업부지 내 수변공원 계획 용지 일부(6천600㎡)를 역사공원으로 변경해 조성하기로 사업시행자와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연합뉴스

독립유공자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역사공원에는 사업부지에 포함돼 수용되는 처인구 원삼면 죽능리의 삼악학교 터 표석과 오인수 3대 독립항쟁 기념비가 이전 설치된다.

두 유적은 지방문화재나 사적으로 지정되지 않아 일반에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용인지역 독립운동의 역사를 보여주는 소중한 기념물이다.

삼악학교는 일제강점기 죽능리의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인 여준, 오태선, 오용근 등이 추진해 1908년 설립한 사립 교육기관이다.

이 학교를 졸업한 오광선 선생이 독립군이 되어 많은 공을 세우고 광복군 국내지대장을 역임했다.

오광선 선생은 아내 정현숙 선생, 딸인 오희옥·오인영 지사, 아버지 오인수 의병장과 함께 독립운동을 했다.

3대(代)가 독립운동을 한 공적이 담긴 기념비가 죽능리에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오희옥 지사 용인 고향 집 준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수원 보훈복지타운에서 생활하던 오희옥 지사가 고향 용인에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용인시가 2018년 3월 시민들과 힘을 모아 죽능리에 '독립운동가의 집'을 지어 주기도 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반도체클러스터 계획승인 이후 내년 상반기 착공에 들어가면 구체적인 역사공원 조성 사업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공원을 찾는 시민에게 용인의 자랑스러운 독립운동에 대해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