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1127 1082020100163141127 06 0602001 6.1.2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511260000 1601511261000 related

'히든싱어6' 홍잠언, 트롯 손자의 특급 예능감…김영옥과 티격태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히든싱어6’ 설운도 편에 ‘트롯 손자’ 홍잠언이 출격, 고모부터 삼촌들까지 모두 제압하는 특급 예능감을 뽐낸다.

2일 방송될 JTBC ‘히든싱어6’에는 트로트 신동으로 불리는 10세 ‘트롯 손자’ 홍잠언이 ‘설운도 전문가’를 자처하며 최연소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했다.

전국민을 눈물바다로 만든 원조가수 설운도의 노래 ‘잃어버린 30년’을 구성진 가락으로 부른 홍잠언은 등장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뽐내는 한편, “설운도 선생님께선 리듬을 정말 잘 가지고 노시는 분”이라며 어린이답지 않게 뛰어난 언어 구사력을 보였다. 또 홍잠언은 옆에 앉은 신봉선이 “이모는 몇 살 같아요?”라고 곤란(?)한 질문을 던지자 “측정 불가”라고 똑 부러지게 대답, 판정단들의 대폭소를 자아냈다.

홍잠언의 예능감에 연예인 판정단들은 “이 중에서 방송을 제일 잘한다”, “홍잠언 음악학원이 생기면 당장 등록한다”며 놀라워했고, MC 전현무는 “평론가 임진모 씨인 줄 알았다”고 ‘리틀 홍진모’의 탄생을 알렸다.

한편 1937년생 ‘국민 할매’ 김영옥과 2011년생 ‘트롯 손자’ 홍잠언은 반세기를 훌쩍 넘긴 나이 차이에도 원조가수 설운도가 어디 있는지를 놓고 추리 맞대결을 펼쳤다. 미션곡을 듣던 중 두 사람의 의견이 엇갈리자, 한평생 설운도의 노래를 들어온 김영옥은 “내가 너무 잘 알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트로트 후계자의 자존심’ 홍잠언은 “제 귀가 맞을 것”이라며 단 한 치도 양보하지 않았다.

두 사람의 팽팽한 대결에 MC 전현무는 “정말 추석 명절 서로 지지 않으려는 할머니와 손주 같은데, 손주를 이길 수 있는 건 할머니뿐”이라며 웃었다. 김영옥과 홍잠언 중 과연 누가 해당 미션에서 진짜 설운도의 목소리를 맞혔을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트로트 레전드 설운도와 함께하는 추석 특집 ‘히든싱어6’는 2일 오후 8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히든싱어6'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