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531 0372020100163140531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06937000 1601506941000

유승민은 집필, 안철수는 ‘러닝’…野잠룡들의 추석 나기

글자크기

추석 명절 이후 ‘레이스’ 뛰어들듯

황교안도 ‘꿈틀’…원희룡도 ‘광폭’

홍준표는 국회 국감 준비 ‘박차’

헤럴드경제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야권 잠룡들이 추석 명절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대권 레이스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그들이 보는 '결전의 날'이 1년 6개월도 남지 않는 시점이 되기 때문이다.

특히 야권 잠룡 중 상당수가 20대 대선을 마지막 도전으로 보고 있어, 더 이상 암중모색의 시기를 늦출 수도 없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이르면 내달 중 기지개를 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유 전 의원은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맞은편 태흥빌딩에 둥지를 틀기로 했다. 이는 그가 대표를 맡은 바 있는 옛 바른정당 당사로 쓰인 공간이다. 유 전 의원은 경제·복지 관련 저서를 쓰는 데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 그의 복귀 방식으로는 '북 콘서트'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지난 5월 "20대 대선이 저의 마지막 남은 정치 도전"이라고 밝힌 것처럼, 이번 대권 레이스에 온 힘을 쏟기 위해 체력 관리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헤럴드경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도 '꿈틀'대고 있다.

복수의 국민의힘 의원들에 따르면 황 전 대표는 지난 16일 김승수·김희곤·박성민·박수영·엄태영·정동만 의원 등과 만찬 회동을 했다. 20대 총선에서 참패한 후 잠행한 황 전 대표가 현역 초선 의원 다수와 만남을 가진 일 자체가 재기를 모색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몇몇 참석자는 황 전 대표에게 "본인이 나오고 싶다고 나오면 본인도 망치고 당도 망친다"고 했고, 황 전 대표는 이에 "좋은 의견을 잘 들었다"고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럴드경제

원희룡 제주지사. [제주도의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원 지사는 이미 국정 현안들에 대해 날 세워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는 이번 '서해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100번도 더 사과해야 할 일"이라고 하는 등 거듭 문 대통령을 '직격'하면서 정치적 무게감을 키워가고 있다. 원 지사의 싱크탱크로 꼽히는 코리아비전포럼의 사무실도 국민의힘 당사가 새로 입주하는 남중 빌딩과 인접해, 국회와도 소통로를 뚫었다는 말이 나온다.
헤럴드경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 활발히 움직이고 있는 야권 잠룡들은 이번 추석 명절을 재충전의 기회로 삼는 모습이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는 정기국회 국정감사를 준비하는 한편 가족들과도 많은 시간을 보낼 것으로 전해진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야권 10대 혁신과제'를 준비하는 동시에 청년들과 마라톤도 할 방침이다.

'킹 메이커'들의 추석 이후 행보도 주목된다.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대표적이다. 김 전 의원이 주축이 된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 관계자는 "다음 달부터 대권주자들이 직접 참여하는 세미나 개최를 구상하고 있다"고 했다. 마포포럼은 앞서 1호 연사로 장성민 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을 초청했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