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188 0112020100163140188 08 0803001 6.1.20-RELEASE 11 머니투데이 56685675 false true false false 1601503560000 1601503567000

배달로봇의 놀라운 진화, 그 많은 라이더 다 사라질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코로나19 비대면 수요 증가로 로봇 상용화 앞당겨져…배달앱·호텔·식당·스마트팩토리 등 로봇 활용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소비와 생활 전반에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핵심은 '비대면(언택트) 서비스' 활성화다. 최대한 대면 접촉을 줄이려는 수요가 급증하면서 호텔, 레스토랑, 병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로봇이 활발하게 도입되고 있다.

2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최근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한 로봇 서비스를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로봇이 배달하는 치킨 먹는 날 곧 온다

머니투데이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앨리웨이 광교에서 실외 자율주행 배달 로봇 '딜리드라이브'가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앨리웨이 광교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주문·배달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배달 로봇이 식당에서 음식을 수령하여 실외 주행을 통해 야외 광장과 아파트 등 주거단지 고객에게 전달하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2020.8.2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달 앱에서 음식을 주문하자 로봇이 식당에서 조리된 음식을 싣고 내가 있는 곳으로 출발한다. 배달 로봇은 탑재된 통신 단말을 통해 공용 현관문을 열고 엘리베이터까지 불러 세운다. 집 앞에 도착한 로봇이 나에게 알림을 보낸다. "음식이 도착했어요."

미래의 얘기가 아니다. 당장 연말이면 이같은 음식 배달 로봇이 현실이 된다. SK텔레콤은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과 협력해 5G 로봇배달 서비스를 계획 중이다. 우아한형제들의 스마트 로봇 딜리버리 서비스에 SK텔레콤의 5G MEC 클라우드 플랫폼(5G 에지 클라우드) 및 통신망 운용 노하우를 접목해 무인 유통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배민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는 내년 2월 한화건설 신규 입주단지 '포레나 영등포'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실내외 통합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딜리Z는 이르면 올 연말 국내 최초로 실제 현장에 투입될 전망이다.

호텔에서는 이미 로봇 배달이 상용화돼있다. KT는 현대로보틱스와 함께 작년 12월 서울 노보텔앰배서더 동대문호텔에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자율주행 기능을 활용해 호텔 투숙객이 수건, 생수 등 편의용품을 요청하면 객실로 배달한다. 지난 4월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2세대 로봇까지 내놨다. 코로나19로 호텔들이 인건비 절감과 비대면 서비스에 나서면서 로봇 룸서비스 확산은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KT는 또 이달부터 레스토랑 '매드포갈릭' 봉은사 현대아이파크타워점에 서빙로봇을 배치했다. 향후 전국 지점으로 확대할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어린이나 어르신의 말동무가 되어 주는 반려로봇도 출시한다.


결국 핵심은 B2B...스마트팩토리 조성 박차 가하는 이통사

머니투데이

/사진제공=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신업계는 이를 발판으로 5G 로봇을 B2B(기업용)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5G는 단순한 네트워크가 아니라 AI·빅데이터·클라우드와 함께 결합해 폭발적인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플랫폼인 만큼, B2C를 넘어 스마트팩토리 등 산업 간 전방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로봇 전문업체 언맨드솔루션과 현대오일뱅크 충남 서산공장에서 실증을 마쳤다. 로봇은 정유공장에 특화된 순찰기능을 선보이며 10cm 오차 이내로 정교하게 움직였다. 원격 관제실에서는 5G 통신을 통해 자율주행로봇이 전송하는 고화질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서재용 LG유플러스 융복합사업담당(상무)은 "내년부터 본격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KT도 지난 24일 현대중공업그룹과 협력해 5G 기반으로 자율주행과 작업이 가능한 무인지게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SK텔레콤 역시 로봇 전문기업 로보티즈와 손잡고 무인 공장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자율주행 로봇을 개발 중이다.


5G 로봇, 앞으로 더 싸고 스마트해진다

5G 로봇이 5G MEC 클라우드 플랫폼(5G 에지 클라우드)과 접목되면 로봇은 더 가볍고 저렴해질 전망이다. MEC란 데이터가 수집되는 현장에서 바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기술이다. 폭증하는 모바일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교환국사 및 기지국에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처리에 소요되는 물리적 시간과 거리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원리다. 로봇이 연산 처리를 하는 과정을 로봇 바깥에 있는 가상의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옮긴다고 생각하면 된다.

덕분에 로봇의 두뇌에 해당하는 핵심부품을 경량화할 수 있어 로봇 가격 및 소비전력이 절감된다. 운영하는 로봇 수량의 급격한 증감 시 인프라 비용절감에도 큰 도움이 돼, 전국 어디서나 안정적인 자율주행 로봇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강원 SK텔레콤 5GX 클라우드랩스장은 지난 23일 5G 기술세미나에서 "현재 로봇은 가격이 비싼데다 폐쇄적인 시스템이어서 업데이트가 쉽지 않다"면서 "여기에 클라우드 기술이 접목되면 로봇에는 카메라 센서와 모터 구동부, 5G 모뎀 등만 장착돼 가격은 낮아지고 더 스마트해질 것"이라며 "저가의 로봇을 도입함으로써 기존에 생각하지 못했던 분야에도 로봇을 도입하고 활용할 길이 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