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0051 0022020100163140051 05 0507003 6.1.20-RELEASE 2 중앙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03074000 1601503611000

류현진, 홈런 2방 맞고 7실점 조기강판…PS 첫 만루포 허용

글자크기
중앙일보

토론토 류현진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가을 야구 벼랑 끝에서 최악의 피칭을 했다. 토론토는 4년 만의 포스트시즌에서 1승도 못 거두고 조기 탈락할 위기에 놓였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각)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ALWC·3전 2승제) 탬파베이 레이스와 2차전에 선발 등판했지만 1과 3분의 2이닝 8피안타(2피홈런) 7실점(3자책점)으로 무너져 조기 강판했다.

통산 9번째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등판에서 최소 이닝 투구와 최다 실점을 기록했고, 첫 만루 홈런도 허용했다. LA 다저스 소속이던 2018년 밀워키 브루어스와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6차전(3이닝 5실점)보다 결과가 더 나빴다.

1차전에서 1-3으로 석패한 토론토는 에이스 류현진이 나선 2차전에 사활을 걸었다. 그러나 류현진은 1회부터 제구가 좋지 않았고, 운도 없었다. 탬파베이 타선은 선취점을 뽑기 위해 짧게 끊어치는 타격으로 류현진을 괴롭혔다. 1회 말 선두 타자 마이크 브로소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한 뒤 브로소가 2루까지 뛰다 태그아웃된 게 이날 류현진의 유일한 행운이었다.

난조는 계속됐다. 란디 아로사레나, 브랜던 로에게 연속 안타를 맞아 1사 1·3루를 위기를 자초했다. 4번 얀디 디아스를 삼진으로 돌려 세워 급한 불을 껐지만, 2사 후 마누엘 마고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아 선취점을 줬다.

여기서 야수 실책까지 나왔다. 토론토 유격수 보 비셋이 다음 타자 헌터 렌프로의 평범한 땅볼 타구를 잡은 뒤 1루로 너무 높게 송구했다. 끝났어야 할 이닝이 2사 만루로 이어졌고, 류현진은 윌리 아다메스를 다시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에야 1회를 마쳤다.

2회는 더 어려웠다. 선두 타자 케빈 키어마이어에게 중전 안타를 내준 데 이어 9번 타자 마이크 주니노에게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2점 홈런을 맞았다. 1사 후에도 아로사레나에게 우월 2루타를 내줬고, 2사 후엔 디아스를 볼넷으로 내보냈다.

류현진은 2사 1·2루에서 마고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그런데 이때 또 한 번 비셋이 결정적인 포구 실책을 범했다. 타자와 주자가 모두 세이프돼 다시 2사 만루. 힘이 빠진 류현진은 결국 렌프로에게 왼쪽 폴 안에 떨어지는 그랜드슬램을 얻어맞았다. 0-7에서 불펜 로스 스트리플링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