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358 1082020100163139358 06 0602001 6.1.1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78235000 1601478239000 related

'골목식당' 백종원, 알가스·마라소스 솔루션…간판 얘기에 '당황'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알가스, 마라소스 등 중곡동 골목에 솔루션을 해주었다.

30일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중곡동 골목에 간 백종원, 정인선, 김성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2 어묵집에 간 백종원은 사장님이 새로 만든 떡볶이를 먹었다. 사장님은 "숙성 안 하고 하루분 양념만 아침에 만들어서 쓴다. 원래 양념장은 고추장이 많이 들어갔는데, 지금은 고춧가루양을 늘렸다"라고 밝혔다. 또한 사장님은 매운 어묵을 만들었다. 사장님은 "어묵 가게들을 여러 군데 다녀봤는데, 어묵은 공산품이지 않냐. 제가 생각했을 때 특별한 걸 만들기 어려워서 매운 어묵을 해보는 게 어떨까 싶었다"라고 밝혔다.

유명한 매운 어묵 가게들을 다녀왔다는 사장님은 "대구 매운 어묵 가게에 갔는데, 원래 맛있는데 이번엔 손님이 없어서 콩나물이 질기더라. 오산 매운 어묵집도 갔는데, 특별한 맛은 못 찾았다"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근데 매운 어묵을 준비하셨다고요?"라며 "대구, 오산 어묵보다 맛있냐"라고 물었다. 사장님은 "제 입맛에는 맞다"라고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종원은 떡볶이 양념이 달라지긴 했지만, 일반 떡볶이 맛이라고 했다. 또한 백종원은 매운 어묵을 계속 담가놓는 것에 대해 의문을 표했다. 백종원은 고춧가루 때문에 매운 어묵 국물은 끓일수록 군내가 날 거라고 말하며 "다른 어묵집은 어땠냐. 단점이 아니라 장점을 보라고 했던 거다"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일반 어묵에 떡볶이 소스를 바르는 것과 다르지 않을 것 같다고 하면서 두 가지를 비교해보자고 했다. 상황실에 있는 김성주, 정인선은 일반 어묵에 떡볶이 소스를 바른 어묵이 더 낫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1/2 어묵집에 마라소스를 가져가 소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1/2 어묵집을 지켜보던 정인선은 "전 사실 아까 먹은 것 때문에 아직도 속이 아프다. 약을 먹었다"라고 했지만, 곧 상황실로 매운 어묵이 배달됐다. 마라소스가 안 들어간 어묵을 먹은 두 사람은 힘들어했지만, 마라소스가 들어간 어묵을 먹고는 "이건 저도 먹을 수 있는 맛"이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즈롤가스집은 백종원의 지도 아래 멘치가스를 만들었다. 백종원은 "고기 반죽을 성형하는 것도 일이다"라며 모양을 잡는 방법을 알려주었다. 백종원은 "아까 돈가스 한 장은 볼품이 없었다. 근데 2장을 하려면 혼자 못한다. 근데 멘치가스는 원가는 올라가겠지만 더 효율적이고 인건비가 줄어든다"라고 밝혔다.

처음 튀긴 멘치가스는 가운데가 익지 않았지만, 일단 백종원은 익은 부분을 먹었다. 이어 백종원은 상황실에 멘치가스를 가져왔다. 계속된 시식으로 힘들어했던 정인선, 김성주도 맛있다고 입을 모았다.

백종원은 만두 없는 만둣집을 찾아갔지만,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아들 사장님은 "매일 연습해봤는데, 쉽게 안 되더라"라고 털어놓았다. 사장님은 "매운 시래기만두는 호평이었는데, 맵지 않은 시래기만두는 퍽퍽하다는 평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만두를 먹어본 백종원은 들깻가루가 훨씬 덜 들어갔다고 했다. 백종원은 "제가 먹어봤을 때 문제는 전혀 없다. 식감도 좋다. 이게 퍽퍽하다는 사람은 사장님 원래 만두를 좋아했던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사장님이 만두 맛을 제대로 구현해낸 것이었다.

신메뉴 최종 점검 시간. 치즈롤가스집 사장님은 간판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았고, 백종원은 물론 김성주, 정인선도 새로운 디자인이 별로라고 말했다. 사장님은 미소를 지으며 "감사하다. 아버지가 간판도 하셔서"라며 전 간판과 현 간판 모두 아버지 작품이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당황했다. 이어 사장님은 알가스를 선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