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275 0032020100163139275 01 0106007 6.1.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78002000 1601478021000

이역만리 파병 장병, 코로나19 와중에 추석 어떻게 보내나

글자크기

합동차례·민속놀이·영상통화로 향수 달래…주민 초청행사는 '생략'

연합뉴스

청해부대 32진 대조영함
[합참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이역만리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1천여 명의 해외 파병 장병들도 민족 최대 명절인 한가위를 맞았다.

1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군이 운용 중인 4개 해외 파병부대 장병들은 추석을 맞아 합동 차례를 지내고 가족과 영상통화를 하며 고국에 대한 그리움을 달랬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년과 같은 외부 활동이나 현지 주민 초청행사는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대형 윷놀이를 하는 레바논 동명부대 장병들
[합참 제공=연합뉴스]



레바논에서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을 하는 동명부대는 감시·정찰 임무를 평소처럼 수행하면서 합동 차례를 지내고 대형 윷놀이, 투호 등 민속놀이를 즐기며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랬다.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재건 지원 활동을 하는 한빛부대도 합동 차례를 지내고 윷놀이와 제기차기 등을 하며 명절 분위기를 냈다.

연합뉴스

제기차기하는 남수단 한빛부대 장병들
[합참 제공=연합뉴스]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다국적군에 속해 상선보호 임무를 수행 중인 청해부대는 군수품 보급을 위해 오만에 기항 중 추석을 맞았다. 부대는 다음 항해를 위한 준비를 하며 합동 차례, 민속놀이, 영상통화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아랍에미리트(UAE)에 파병된 아크부대 장병들은 최근 UAE 군과 연합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고국의 가족들과 영상 통화를 하며 추석을 보냈다.

아크부대장 박용규 중령은 "코로나19라는 제한적인 상황에서도 부여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장병들의 사기가 높다"면서 "가족과 함께 못하지만, 해외에서 우리 국군의 위상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속 UAE 파병 아크부대의 '마스크' 추석 인사
[합참 제공=연합뉴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