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180 1092020093063139180 04 0401001 6.1.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75754000 1601475792000

TV토론 끝낸 바이든 “4년 더 참을 필요 없다”…모금 신기록 세워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는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TV토론을 마친 후 "우리는 4년을 이렇게 더 참을 필요가 없다"며 지지와 투표 참여를 호소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TV토론 직후 트윗에 잇달아 글을 올려 "여러분이 선거 결과를 결정한다. 투표, 투표, 투표"라며 "우리를 더 찢어놓는 게 아니라 단합시킬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여러분은 이 나라가 다음 4년이 어떻게 보일지 결정하는 데 있어 통제권을 갖고 있다"며 "변화를 하겠느냐, 아니면 이런 거짓말이 4년 더 유지되도록 하겠느냐"고 물었습니다.

또 "여러분은 대통령의 입에서 나온 많은 것들을 들었다"면서 "여러분은 그가 여러분의 삶을 실제로 낫게 만들기 위해 말한 한 가지라도 언급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바이든 대선 캠프는 토론 막바지인 오후 10시부터 11시 사이에 380만 달러의 후원금이 들어와 온라인 모금 플랫폼에서 1시간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캠프는 지난 4월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보다 모금액이 1억 9천만 달러 뒤졌지만 8월에만 3억 6천만 달러의 후원금을 거두는 등 9월 들어 4억 6천만 달러의 현금을 보유한 채 선거전을 치르고 있습니다.

한편, 바이든 진영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규칙을 지키지 않았다며 토론회 규칙 변경이나 향후 토론회 불참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습니다.

첫 TV토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의 발언에 계속 끼어들어 신경전이 고조되는 가운데 인신공격성 발언이 오가고 진행자가 제지에 애를 먹는 등 사상 최악의 토론이라는 혹평까지 나온 상황입니다.

폴리티코는 "바이든 캠프는 두 번 남은 토론을 건너뛰어야 하는지 물음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규칙을 지키지 않는다면 토론회에 계속 참가할 이유가 없고, 토론이 혼돈으로 빠져드는 것을 막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부과할 좀 더 엄격한 조건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와 관련 케이트 베딩필드 캠프 선거대책부본부장은 "대선토론위원회와 추가 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추가 토론 불참 가능성에 대해 베딩필드 부본부장은 "우리는 토론회에 참석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도 CNN에 출연해 "바이든은 국민과 대화하는 것을 결코 거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선 TV토론은 10월 15일과 22일 두 차례 더 열릴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문종 기자 (mjchoi@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