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076 0372020093063139076 03 03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73200000 1601474231000

전공의들 "내년 의사 배출 못하면, 큰 의료 공백 발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의사 파업 당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의료계가 연일 의과대학 본과 4학년생의 의사 국가고시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가운데, 전국의 병원 전공의들이 정부에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않을 경우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제시하라는 성명을 냈다.

전국 113개 병원 전공의들은 30일 성명서를 통해 "내년에 2700여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못할 경우 향후 수년간 국가 보건의료체계에 큰 공백이 발생할 것"이라며 "정부는 현실적 대안없이 의대생들에 모든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대생들의 단체행동 유보에 대한 용단을 모욕하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정부와 국회는 의사 수급 부족으로 발생할 국가 보건의료체계 위협에 대해서 현실적 대안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가 의·정 합의를 기만하는 움직임을 지속할 경우 우리는 다시 적극적으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의대생들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의 정책에 반대해 국시 응시를 거부해오다 지난 24일 "응시 의사를 표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의료계에서는 당장 내년에 신규 의사가 배출되지 않았을 때의 문제를 고려해 의대생의 국시 재응시를 허용해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단 정부는 '국민적 동의'가 없다면 국시 재응시 기회를 주기 어렵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다른 국가시험과의 형평성, 공정성 등을 살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의사 국시 실기시험은 지난 8일부터 시작해 4주째에 접어들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