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9016 0102020093063139016 05 05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71410000 1601471768000

세리나 윌리엄스 프랑스오픈 여자단식 2회전 기권

글자크기
세리나 윌리엄스(9위·미국)가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2회전을 앞두고 기권했다.
서울신문

세리나 윌리엄스가 30일 프랑스오픈 여자단식 2회전 기권을 밝힌 뒤 기자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리나는 30일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회 여자단식 2회전에서 즈베타나 피롱코바(157위·불가리아)를 상대할 예정이었으나 경기 시작 전 기자회견을 통해 왼쪽 아킬레스건 부위의 통증을 이유로 기권을 선언했다.

이로써 윌리엄스는 마지막 메이저 우승을 기록한 2017년 호주오픈 이후 2018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메이저 우승컵을 더 이상 수집하지 못했다. 세리나가 3년 연속 메이저대회에서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벼르고 벼르던 마거릿 코트(은퇴·호주)의 메이저 최다승(24회) 도전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세리나의 아킬레스건 부상은 2주 전에 끝난 US오픈 준결승 때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1981년생인 윌리엄스는 이로써 2020시즌을 사실상 마감하고 2021년 1월 호주오픈을 준비해야 할 가능성이 커졌다.

그는 2018년 프랑스오픈 때도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와의 16강전을 앞두고 가슴 근육 이상으로 기권한 적이 있다. 세리나와 같이 ‘테니스 맘’인 피롱코바는 US오픈 8강에서 세리나에게 1-2로 역전패했으나 2주 만에 라켓에 손 한 번 안대고 설욕한 셈이 됐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