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秋 "정치공세로 국론 분열…사과안하면 엄중한 책임져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되고 난 뒤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이번 사건을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이 분열되고 공권력을 낭비한 사건으로 규정하며 의혹을 제기한 세력들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합당한 사과가 없을 경우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도 했습니다.

백연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추미애 장관이 오늘 오전 SNS에 올린 글입니다. 추 장관은 "아들에 대한 의혹 사건은 정치공세의 성격이 짙은 무리한 고소고발로 인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공권력을 소모한 사건"이라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