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8277 1052020093063138277 05 0507002 6.1.20-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601461789000 1601471334000

[M+현장] '721일 만' 두산 장원준, 아쉬움만 남은 복귀전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장원준 (사진=김도형 기자)



[엠스플뉴스=대전] 3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두산 베어스의 시즌 11차전이 열렸다.

이날 두산 선발로 장원준이 나서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4월 13일 LG 트윈스전에 구원 등판 후 단 한 번도 1군 마운드에 오른 적 없는 그다. 선발로는 2018년 10월 10일 이후 721일 만이다.

장원준의 경기 전 준비부터 이닝을 마무리하는 과정까지를 카메라에 담았다.

한편, 김태형 감독은 선발에 공백이 생긴 타이밍에 장원준이 2군에서 괜찮은 피칭을 했다는 보고를 받고 기회를 주기로 했다. 그는 취재진의 장원준 질문에 "투구수는 80~90개쯤 보고 있다"면서 경기 결과를 보고 향후 활용 계획을 고민하겠다고 했다.

결과적으로 장원준은 기대에 조금은 못 미치는 피칭을 보였다. 역시나 구속 저하가 가장 눈에 띄었다. 130km대 직구 그리고 120km대 변화구를 주로 던졌다. 3회까지는 수비수들의 도움을 받아 무실점으로 막았으나 자력으로 버티기엔 역부족이었다.

4회 말 1사 후 브랜든 반즈, 최재훈, 최진행에게 연속 안타를 내주며 흔들렸다. 노태형 4구 이후 박정현에게 싹쓸이 적시 2루타를 허용한 게 뼈아팠다. 후속 타자를 범타 처리하며 이닝을 정리하는데는 성공했다. 하지만 김 감독이 예고한 투구수에 임박하면서 김민규와 교체됐다. 4이닝 6피안타 2볼넷 2탈삼진 4실점(4자책) 투구수 78개를 기록했다.

이닝만 놓고 보면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고 볼 수 있으나 내용은 썩 좋지 못했다. 오랜만에 1군 등판이라는 배경을 깔아도 아쉬움이 남는 건 어쩔 수 없다. 안 그래도 과부하 걸린 마운드에 내심 한줄기 빛이 되주길 바라며 장원준을 기용한 김 감독이다. 하지만 고민거리가 오히려 하나 더 늘어난 셈이 됐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등판에 앞서 몸을 푸는 장원준.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불펜 피칭까지 마치고,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지난해 4월 이후 처음으로 1군 마운드에 우뚝 선 장원준.

엠스플뉴스


최원호 감독 대행도 장원준 피칭을 유심히 지켜보고,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투구에 앞서 만감이 교차하는 듯 먼 곳을 잠시 바라보는 장원준.

엠스플뉴스


'이제 시작이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전매특허 부드러운 키킹과 팔 스윙은 여전해'

엠스플뉴스


1회 위기를 맞았으나, 내야진의 더블 플레이로 무실점 정리!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장원준!

엠스플뉴스


2회 말,

엠스플뉴스


노태형에게 안타를 내주며 다시 위기를 맞는 듯했으나

엠스플뉴스


실점 없이 마무리!

엠스플뉴스


3회 말 삼자범퇴로 이닝을 정리하며 5이닝은 책임질 것으로 기대.

그러나 4회 말,

엠스플뉴스


연속 안타를 내주고, 또 심판 볼 판정에 아쉬움까지 드러내며

엠스플뉴스


결국 4실점.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


'마지막 한 고비를 못 넘네'

엠스플뉴스


그렇게, 4회를 책임지고 교체된 장원준.

갈 길 바쁜 두산, 장원준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줄까.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벤트] MLB 포스트시즌 승리팀 맞히고 경품 받자!
▶"류현진 2선발, 토론토의 미친 짓" 외신 반응도 가지각색! (영상)
▶'이게 진짜 MLB' 9월 베스트 플레이 TOP 10 (영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