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8195 0232020093063138195 04 0402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460876000 1601460891000

중국, 미국 대선 TV토론 '중국 설전'에 불쾌감

글자크기

"중국 겨냥한 미국 질책 아무런 증거 없어"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첫 대선 TV토론에서 중국을 놓고 설전을 벌인 것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대선 후보 TV토론에서 중국을 놓고 두 후보가 공방을 벌인 것과 관련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왕 대변인은 "미국 측이 대선 기간 중국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면서 "중국을 겨냥한 미국의 질책은 아무런 증거가 없다는 것이 사실로 증명됐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선 TV토론에서 "바이든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국 여행 금지를 원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미국은 중국을 상대로 이전보다 더 많은 무역적자를 내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