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981 0582020093063137981 05 0507003 6.1.20-RELEASE 58 스포츠월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8077000 1601458091000

WC 1차전 출격…김광현, 증명하는 일만 남았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충분히 자격이 있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 데뷔전을 앞두고 있다.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시리즈(NLWC·3전2승제) 1차전에 출격한다. 예상 밖 깜짝 카드다. 올해 처음으로 빅리그 무대를 밟은 신인이 기선제압이라는 막중한 임무를 맡은 것. 베테랑 애덤 웨인라이트과 개막전 선발투수로 나섰던 잭 플래허티는 각각 2차전, 3차전에 나선다.

김광현의 입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올 시즌 8경기에서(선발 7경기) 39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1.62를 기록했다. 이닝 당 출루허용률(WHIP)은 1.03에 불과했다. 팀 사정상 마무리로 시즌을 시작해야 했으나 중간에 선발로 보직을 옮겼고 더욱 펄펄 나는 모습이었다. ‘세인트루이스포스트-디스패치’는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 투수로 김광현을 발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면서도 “기록을 살펴봤을 때 한국의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 최고의 선발 투수였다”고 표했다.

여러 강점을 가지고 있다. 김광현은 과거 KBO리그 무대에서 무수히 많은 가을야구를 경험했다. 국가대표로서도 다수 활약한 만큼 큰 경기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낯섦 또한 하나의 무기가 될 수 있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는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진행됐다. 이로 인해 샌디에이고 타자들은 아직 김광현을 한 번도 접해보지 못했다. 와일드한 투구 폼을 가진데다 템포도 빨라 처음 만나는 타자들은 어려움을 겪곤 했다.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변화구도 날카롭다. 마이크 쉴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에 대해 “자격을 얻었고, 충분히 쉬었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마음을 다잡았다. 현지 매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가 끝나고 라커룸에 들어온 뒤 1차전 선발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솔직히 떨렸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긴장한 상태”라면서도 “한국에서의 경험이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평소처럼 활기차고 즐겁게 공을 던질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SK 시절 동료였던 메릴 켈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LA 다저스 시절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배가 샌디에이고와 자주 상대했다. 해당 경기를 보면서 샌디에이고 타자들을 많이 봤다. 내게 유리한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