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930 0372020093063137930 04 0401001 6.1.2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7476000 1601461626000

"행복해보여서 죽였다"…이탈리아 충격 살인사건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이탈리아에서 21살의 청년이 행복해 보인다는 이유로 30대 초반의 두 젊은 연인을 잔혹하게 살해하는 일이 발생해 현지 사회가 충격에 휩싸였다.



30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21일 33살의 프로축구 세리에B 심판인 다니엘레 데 산티스와 그의 여자친구가 남부 풀리아주 레체에 있는 거주지에서 흉기에 찔려 살해됐다.

당시 사건 목격자는 건물 안에서 비명이 들렸고 곧이어 한 남성이 손에 흉기를 들고 황급히 건물을 빠져나가는 것을 보았다고 경찰에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의 온몸을 여러 차례 찌른 그 잔혹성에 주목해 수사를 폈다.

이후 사건 발생 8일 만인 29일 유력한 용의자로 21살의 간호학교 학생이 검거·구속됐고 그는 순순히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학생은 데 산티스의 아파트에 방 하나를 빌려 쓰던 세입자였다. 근 1년간 데 산티스와 함께 생활한 그는 지난 7월 임대 계약 만료로 아파트를 나갔다.

그는 당시 쓰던 열쇠 복사본을 갖고 있어 범행 당시 손쉽게 아파트에 침입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 학생은 범행 동기에 대해 "두 커플이 너무 행복해 보여서…"라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그가 상당히 오랫동안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해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른바 '은둔형 외톨이'(히키코모리) 타입으로 사회적 교우 관계도 원만하지 않았던 것으로 본다.

현지 언론들은 이 학생의 범행 동기에 주목하며 그가 살아온 환경과 생활 태도, 범행에 이르게 된 심리 상태 등을 상세히 보도하고 있다.

경찰은 다만, 이 학생이 데 산티스와 한 아파트에서 생활할 당시 불편한 관계가 이어졌고, 이로 인해 데 산티스가 임대 계약 연장을 거부한 정황도 있어 범행 동기에 대한 추가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herald@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