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781 0182020093063137781 01 0104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6143000 1601456166000

"文 감싸려 국민 목숨 값싸게 매도"…`월북 사살` 신동근 후폭풍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김근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월북을 감행하면 사살하기도 한다'고 언급한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향해 "이모씨가 단순 사고나 표류면 아까운 목숨이고 월북자면 죽어도 괜찮은 목숨입니까. 사람 목숨 가지고 장난치지 마십시오. 대통령 감싸려고 무고한 국민의 목숨을 그리 값싸게 매도합니까"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3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신동근 의원님, 사람 목숨의 무게는 똑같습니다. 목숨가지고 장난치지 마십시오. 야당말고 북한의 거짓말부터 따지고 북한의 만행에 호통부터 치십시오'란 제목의 글을 게재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신의원 말대로 월북이 확실하면, 자진월북하는 비무장 민간인을 무참히 살해한 북한의 비인도적 행위부터 엄중 규탄 해야 된다"며 "신의원 말대로 월북이 확실하면, 월북이 아니라 불법침입자였다는 북한의 거짓말부터 혼내줘야한다"고 적었다.

매일경제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최고위원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낙연 당대표 주재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 출처 = 연합 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사람이 대한민국 국민의 목숨을 가볍게 여기고, 북의 만행과 거짓말은 규탄 안하고 야당의 비판에만 발끈하고 있으니. 참 가볍고 한심한 최고위원입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 최고위원은 북한 총격에 의해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한 자신의 발언에 야당의 비판이 쏟아지자 다음날 "사살의 정당성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사안의 본질에 대한 문제제기라는 것을 알면서도 국민의힘과 진중권씨가 애써 외면하고 엉뚱한 꼬투리잡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한 바 있다.

또 신 최고위원은 "(야당은)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월북자를 감싸면서까지 왜 의혹 부풀리기를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야당은 이 사안의 프레임을 제2의 세월호로 몰아가서 대통령에게 타격을 가하려는 과욕 때문에 스텝이 꼬여 자신들이 그토록 혐오하는 국가보안법위반자를 옹호하고 국가기밀도 공개하는 역주행을 하고있는 것"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