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659 0512020093063137659 03 0301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4813000 1601454829000

2차 지원금 추석 전 93% 지급…744만명 3.3조 받았다

글자크기

지원금 미신청 59만9000명…정부, 지원금 신청 재안내 계획

뉴스1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이 제수용품을 구매하기 위한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2020.9.2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소상공인과 특수형태근로자(특고)·프리랜서 등 744만2000명이 총 3조3000억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았다. 정부는 이로써 국회에서 추경이 통과된지 일주일만에 신속지급 대상자(804만1000명) 중 93%에 대한 지원금 지급을 완료했다.

아직 지원금 신청이 이뤄지지 않은 나머지 59만9000명에 대해선 지원금에 대해 다시 안내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제4차 추가경정예산 신속지급 추진 결과를 30일 공개했다.

지난 22일 국회를 통과한 4차 추경 규모는 7조8000억원이다. 기재부는 이 가운데 5조4000억원에 대해선 지난 23~29일 사업수행기관에 신속 교부했다고 전했다.

또한 지원 대상자로 확정된 804만1000명에 대해선 신속지급 대상자로 설정하고 추석 전 지급을 추진해왔다. 구체적으로 Δ새희망자금 241만명 Δ아동특별돌봄 508만명 Δ긴급고용안정지원금 46만4000명 Δ청년구직활동지원금 6만명 Δ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 2만7000명 등이다.

기재부는 이 기간 지원대상자에게 안내문자를 발송해 온라인 지급신청, 본인확인 등 절차를 거쳐 744만2000명에게 총 3조3000억원 규모의 금액을 지급했다.

1인당 100만~200만원이 지급되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의 경우 186만명에게 2조원 지급이 완료됐다. 기재부는 행정정보 만으로 매출확인 등이 어려운 특별 피해업종 소상공인(영업제한 32만명, 집합금지 15만명) 등은 10월 중 지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동특별돌봄지원금(1인당 20만원)은 508명에게 1조원이 돌아갔다. 구체적으로 미취학아동 238만명, 초등학생 270만명 등이다. 중학생 132만명과 학교 밖 아동 16만명은 교육지원청 신청·접수를 거쳐 10월 중 지급한다.

긴급고용안정지원금(1인당 50만원)은 신속지급 대상자 46만4000명 가운데 본인 확인된 45만5000명에게 2000억원이 집행됐다. 신규 대상자 약 20만명 등은 11월에 지원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청년 구직활동지원금은 신속지급 대상자 6만명 가운데 지원금을 신청한 4만1000명(1인당 50만원)에게 205억원이,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은 신속지급 대상자 2만7000명 중 재기교육 등을 완료한 6000명(1인당 50만원)에게 29억3000원이 각각 돌아갔다.

기재부는 신속지급 대상자 가운데 아직 지원금 신청을 하지 않은 국민은 59만9000명이라고 전했다. 새희망자금 55만명, 긴급고용안정지원금 9000명, 구직활동지원금 1만9000명, 폐업점포 재도전 장려금 2만1000명 등이다.

기재부는 이들에게 안내문자를 재발송해 지원금 신청 방법 등을 다시 안내할 계획이다.

아울러 가족 돌봄 휴가비용 지원(12만5000명, 600억원), 유연근무제 간접노무비지원사업(2만명, 200억원) 등 지원금의 신청과 요건 심사가 필요한 사업의 경우 추석 이후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동통신요금지원(2039만명, 4000억원), 희망근로지원사업(2.4만명, 1000억원), 독감예방접종 한시지원(105만명, 300억원) 등의 사업은통신요금 납부, 일자리 참여 및 근로, 예방접종 등 사업 추진에 따라 지원금을 지급해나갈 계획이다.

기재부는 4차 추경 주요사업의 대상, 기준, 지급절차 등에 대해 문의사항이나 이의신청 등이 있는 국민에게는 '힘내라 대한민국 콜센터'나 각 부처 콜센터 등을 통해 상세하게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e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