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653 0562020093063137653 02 02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4782000 1601454964000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코호트 격리’

글자크기

15∼29일 방문자 전원 검사 추진

세계일보

‘코호트 격리’ 조치된 다나병원. 연합뉴스


서울 도봉구 창5동에 있는 정신과 전문병원 ‘다나병원’에서 입원환자 2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추가로 받았다고 도봉구가 30일 밝혔다.

도봉구는 병원 전체에 코호트 격리(동일집단 격리) 조치를 내리고 방문자 전원에 대해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약 200병상 규모의 이 병원에서는 지난 28일 입원환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도봉구 202, 203번 확진자로 등록됐다.

방역당국은 이 병원의 나머지 입원환자 166명과 의료진·직원 등 종사자 44명을 합해 총 210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해 입원환자 중 28명이 양성, 127명이 음성으로 판정됐고 재검사 대상이 11명 나왔다.

종사자 44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도봉구는 재검사 대상으로 분류된 11명의 경과를 관찰한 뒤 추후 검사를 다시 할 계획이다. 감염자 28명 전원을 이날 중으로 국가지정병상으로 이송할 예정이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 병원의 기존 퇴원자, 외래 방문자, 면회객 등의 전수검사를 실시키로 하고, 9월 15일부터 29일까지 다나병원에 다녀간 사람은 증상이 있든 없든 반드시 가까운 보건소로 연락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