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197 0242020093063137197 06 0602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1938000 1601451955000 related

이유비 "'엄마' 견미리, 연기 조언할 때마다 사절"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배우 이유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동생인 배우 이다인과의 ‘찐 자매’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이데일리

이유비(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30일) 밤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추석을 맞이해 가족 같은 케미를 자랑하는 백일섭, 이유비, 성동일, 김희원과 함께하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라스’만 같아라’ 특집으로 꾸며진다.

다수의 드라마와 예능에서 끼와 매력을 발산 중인 배우 이유비. 데뷔 당시부터 중견 배우 견미리의 딸로 주목을 받았지만, 정작 그는 엄마 몰래 연예계 데뷔를 준비한 비화를 밝혔다고 해 시선을 끈다.

데뷔 10년 차인 이유비는 단편 영화 현장에서 ‘1인 다역’을 자처하고 촬영을 앞둔 작품 대본 열공 모드에 돌입한 근황을 밝힌다. 특히 엄마 견미리가 ‘배우 선배’로서 연기에 대해 조언을 하려고 하지만, 그럴 때마다 “그렇게 하면 그냥 견미리인 거다~”라며 엄마 견미리 표정 따라잡기까지 곁들인 ‘조언 사절’ 이유를 고백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또 최근 화제를 모은 ‘스웨그 미리’ 비화를 공개한다. 이유비의 개인 SNS에 달린 악플에 엄마 견미리가 나서 “너 누구니?”라고 맞대응을 했던 것. 이유비는 “엄마가 SNS를 염탐하시는 데 결국 사고를 치셨다”라고 난감했던 상황을 회상하면서도, 엄마 견미리의 SNS 계정 팔로우를 홍보하는 효녀 면모를 뽐냈다고 해 웃음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이유비는 러블리한 외모와 새침해 보이는 겉모습과 달리 털털하고 까불까불한 매력도 공개한다. 드라마 ‘앨리스’에 출연 중인 2살 터울 동생 배우 이다인과 싸울 때면 늘 언니인 자신이 혼쭐난 ‘까불이 유비’ 일화부터 놀러 가고 싶은 마음에 동생의 머리끄덩이를 잡은 웃픈 스토리를 털어놔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또 이유비는 타고난 러블리 발랄함 때문에 애교도 많고, 카메라 앞에서 재롱떨기 바빴던 모태 유튜버(?) 기질 유년 시절 일화까지 털어놓을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