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7162 0512020093063137162 02 0213006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51682000 1601451687000

대구서 음식점 주인 확진…대구시 "방문자 즉시 검사" 안내

글자크기
뉴스1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9일 대구 동구 동대구역 대합실이 평일보다 오히려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 2020.9.2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의 한 음식점 주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역 지하상가 음식점인 '배꼽시계' 주인인 60대가 진단검사 결과 이날 양성으로 나왔다.

확진자는 몸살 등 증상이 있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해당 음식점 종업원 2명도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대구시는 오후 3시50분쯤 재난문자를 통해 "지난 19일부터 29일까지 오후 3∼8시 대구역 지하상가 음식점 배꼽시계 방문자는 외출을 자제하고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안내했다.
pdnams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