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555 1082020093063136555 06 0601001 6.1.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7882000 1601447887000 related

'좀비탐정' 박동빈, 능청 생활 연기…명품 조연으로 대활약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박동빈이 ‘좀비탐정’에서 시선을 뗄 수 없는 감초 역할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에서 박동빈은 강력반 팀장 황춘섭으로 분해 독보적 캐릭터를 열연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극 중 황춘섭은 연륜과 경험으로 다져진 강력반 팀장이지만 의외로 수사 촉은 성과가 좋지 않은 캐릭터로, 팀원들을 살뜰히 챙기는 든든한 아버지 역할을 도맡고 있다. 팀원 권화운(차도현 역)은 물론, 박주현(공선지)과도 티격태격 케미를 보이며 등장하는 매 씬마다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박동빈의 돋보이는 열연을 짚어봤다.

#생활 밀착형 연기로 리얼함 듬뿍

박동빈은 극 중 강력반 팀원인 차도현(권화운 분)이 울상 짓고 있자 슬며시 다가와 “넌 공작가 주변은 죄다 나쁜 놈들 같지?”라며 유독 공선지(박주현) 일에 열정적인 차도현의 마음을 은근히 떠보는 등 주변에서 꼭 한 명쯤 있는 상사 캐릭터를 리얼한 연기로 승화해 극에 대한 몰입을 한껏 높였다. 여기에 머리에는 두피 지압 마사지기가 꽂혀있고 입은 사탕 막대를 물고 있어 얼핏 보면 두 막대가 이어진 듯한 착각을 불러 폭소를 유발했다.

#다정하고 까칠함 넘나드는 매력

그런가 하면 박동빈은 거침없는 깡다구 소유자 박주현(공선지 역)과 환상의 티키타카 케미를 선보였다. 극 중 앞뒤 재지 않고 달려드는 공선지의 취재 정신에 “공작가 괜찮지?”라며 걱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증거 없는 사건으로 열변을 토하는 그녀에게 “공작가 말만 듣고 체포했다가 청장님한테 얼마나 욕먹은 줄 알아?”라며 까칠한 면모를 보이기도.

반면 지난 4회 방송에서는 공선지 덕분에 단식원으로 둔갑한 사이비 교도 사건을 일망타진하자, 주변 사람들에게 전화하며 기분 좋게 자랑을 늘어놓는 모습으로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이처럼 뛰어난 연기력으로 강력반 팀장 황춘섭을 현실에 있을 법한 인물로 그려내면서 다른 배우들과의 빛나는 연기 호흡까지 선사한 박동빈의 활약은 KBS 2TV 월화 예능드라마 ‘좀비탐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와이피플이엔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