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314 0142020093063136314 01 0101001 6.1.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6416000 1601446433000

추미애 "사과없을 시 후속조치"...국민의힘 "적반하장"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안경을 만지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한 데 대해 국민의힘이 30일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반박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추석 민심으로 경제적 어려움과 더불어 추 장관 아들 무혐의에 대한 분노가 높은데, 추 장관은 연휴만이라도 국민들의 심기를 건드리지 말라"고 경고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국회에서 27번이나 거짓말을 한 것부터 즉각 사과하고, 서울동부지검의 앞뒤 안 맞는 수사 결과로 진실을 호도하려고 하지 말라"며 "반드시 항고나 검찰 수사, 특검수사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화번호는 가르쳐주면서 전화를 하라고 부탁하지 않았다는 게 말이나 되는 소리냐. 국민들 부아를 채울 일 있나"라며 "부디 상식과 진실로 돌아가서 사과할 건 사과하고, 진퇴 문제도 추석 연휴에 고민하라"고 반박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거짓말이 탄로가 나자 사과는 커녕 국민과 언론을 향해 겁박까지 한다"며 "'방귀 뀐 X이 성낸다'는 말이 있다. 추 장관의 적반하장에 기가 찰 노릇"이라고 개탄했다.

장 의원은 "사과가 없으면 후속 조치를 취한다는 협박도 서슴지 않는다. 저희들이 하고 싶은 말"이라며 "추 장관이 했던 거짓말에 대해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국민과 함께 후속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 대 최고 권력자가 마치 정치적 탄압을 받고 있는 것 처럼 '약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 저 분들의 가장 상투적 수법인 '적폐세력의 저항' 프레임을 만들려고 한다"며 "도대체 왜 문재인 정권의 법무부 장관은 모두 이 모양이냐"고 덧붙였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