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310 1272020093063136310 05 0507002 6.1.21-RELEASE 127 조이뉴스24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6388000 1601447649000

롯데 이대호, 1천1147일 만에 도루 한가위 선물

글자크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소속팀 롯데 자이언츠를 비롯해 KBO리그를 대표하는 '거포' 중 한 명인 이대호는 명성 만큼 호쾌한 타격과 장타를 자랑한다. 그런데 체구와 주력을 보면 뛰는 야구와 거리가 멀다.

이런 이대호가 도루에 성공했다.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올 시즌 개막 후 개인 1호 도루를 기록했다.

그는 이날 지명타자 겸 4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대호는 3회초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LG 선발투수 정찬헌을 상대로 적시타를 쳤다.

조이뉴스24

3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 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3회초 1사 1루 롯데 이병규 타석 때 주자 이대호가 도루에 성공하고 웃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1-1로 팽팽하게 맞서고 있던 균형을 깨뜨렸다. 이대호의 안타로 2루 주자 전준우는 3루를 돌아 홈을 밟았다. 1루에 진루한 이대호는 후속타자 이병규 타석에서 LG 배터리 허를 찔렀다.

그는 2루를 향해 스타트를 끊었다. LG 포수 유강남이 2루 송구했지만 이대호는 세이프됐다. 이대호가 이날 경기 전 가장 최근 도루에 성공한 적은 지난 2017년 8월 9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전이다.

이대호는 1천147일 만에 다시 한 번 도루를 성공했다. 이로써 그는 개인 통산 11도루째도 올렸다. 이대호의 개인 한 시즌 최다 도루는 4개로 지난 2004년에 기록했다.

이대호는 추가점도 자신의 발로 이끌어냈다. 이병규가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이어 타석에 나온 정훈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쳤다.

평소 같았다면 3루에서 멈췄을 이대호는 이번엔 달랐다. 그는 3루를 돌아 홈까지 내달렸다. LG 수비 중계 플레이의 허를 다시 한 번 찌른 셈이다.

이대호의 시도는 성공했다. 송구보다 홈플레이트 근처에서 슬라이딩 한 이대호의 발이 더 빨랐다. 이대호는 다시 세이프 선언을 받았도 롯데는 LG에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대호의 적극적인 주루가 돋보인 이닝이 됐다. 그는 또한 추석 연휴를 맞은 야구팬들에게도 도루로 좀처럼 보기 드문 볼거리를 제공했다.

조이뉴스24

3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 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3회초 2사 2루 롯데 정훈의 적시타에 2루 주자 이대호가 득점을 올리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실=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