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231 1242020093063136231 06 0601001 6.1.20-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5540000 1601446190000 related

[종합] 문근영, 16년 함께한 소속사 떠나며 “삶에 전환점 필요” (전문)

글자크기
[동아닷컴]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합] 문근영, 16년 함께한 소속사 떠나며 “삶에 전환점 필요” (전문)

배우 문근영과 소속사 나무엑터스가 결별했다. 소속사 창립부터 시작된 16년의 인연에 마침표를 찍고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30일 나무엑터스 측은 “배우 문근영의 배우로서의 고민과 성장통 그리고 환경 변화 등에 대한 고민을 충분히 공감하고 존중해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며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배우 문근영의 활동과 행복을 가까운곳에서 응원하는 가족같은 팬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속계약 종료 소식을 전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99년 영화 ‘길 위에서’를 통해 데뷔한 문근영은 소속사 나무엑터스의 창립 연예인 멤버로 2004년부터 함께해왔다. 영화 ‘어린 신부’ ‘댄서의 순정’ ‘사랑따윈 필요없어’ ‘유리정원’과 드라마 ‘바람의 화원’ ‘불의 여신 정이’ 등에 출연하며 성장기와 전성기를 나무엑터스와 함께 보냈다. 지난해에는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 출연하며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기도 했다. 그해 12월 ‘유령을 잡아라’ 종영 이후 현재 휴식기를 보내고 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근영은 전속계약 종료와 관련해 드라마 ‘바람의 화원’ 갤러리에 ‘걱정하고 있을 곰씨들에게’라는 제목의 게시물로 직접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먼저 문근영은 “뜻밖의 소식이라 많이 놀라셨을 텐데, 나는 잘 지내고 있다. 그러니 너무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내 삶에도, 배우로서의 삶에도 전환점이 필요하단 생각이 들어 큰 결정을 했다. 익숙함에서 벗어나 나 자신을 환기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사실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 그저 지금껏 걸어온 시간보다 앞으로의 더 긴 시간을 담담히 걸어갈 생각으로, 마음도 몸도 재정비하자는 계획뿐”이라며 “지금 이 순간을 소중히, 나에게 주어진 삶을 감사히, 그렇게 쌓인 시간을 좀 더 겸허히 살아가고자 하는 바람”이라고 고백했다.

스포츠동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근영은 “새로운 결정을 하는 것에 걱정이 많았는데, 진심으로 걱정해주고 응원해주셔서 정말 정말 감사하다. 좀 더 많은 것들 보고 느끼고 배워서 더 나아진 모습으로 좋은 소식 가지고 찾아뵈겠다. 그러니 그때까지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지내시고 자유롭게 꿈꾸며 행복하게 지내시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도 행복하게 보내시라”고 추석 인사도 잊지 않았다.

문근영 글 전문
뜻밖의 소식이라 많이 놀라셨을 텐데,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그러니 너무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음..
제 삶에도, 배우로서의 삶에도 전환점이 필요하단 생각이 들어 큰 결정을 했습니다.
익숙함에서 벗어나 저 자신을 환기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사실 구체적인 계획은 없습니다.
그저 지금껏 걸어온 시간보다 앞으로의 더 긴 시간을 담담히 걸어갈 생각으로, 마음도 몸도 재정비하자는 계획뿐이에요.
지금 이 순간을 소중히, 나에게 주어진 삶을 감사히,
그렇게 쌓인 시간을 좀 더 겸허히 살아가고자 하는 바람입니다 :)

새로운 결정을 하는 것에 걱정이 많았는데,
진심으로 걱정해주고 응원해주셔서 정말 정말 고맙습니다!!
좀 더 많은 것들 보고 느끼고 배워서 더 나아진 모습으로 좋은 소식 가지고 찾아뵐게요^^
그러니 그때까지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지내시고!!
자유롭게 꿈꾸며 행복하게 지내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추석 연휴도 행복하게 보내시구요 :)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