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6109 0522020093063136109 01 0103001 6.1.19-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5514000 1601445569000

진중권 "이 사람 무서운 인간이네", 신동근 "꼬투리 잡기" 설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서해안 공무원 피격 사건을 놓고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진 교수는 29일 신동근 의원의 "월북은 반국가 중대범죄이기 때문에 월경 전까지는 적극적으로 막고, 그래도 계속 감행할 경우 사살하기도 한다"는 말을 문제 삼았다. 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이 대신 사살해줬으니 문제없다는 얘기인가"라고 꼬집었다.

신동근 의원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귀순 의도를 갖고 월북한 것'이란 해양경찰청 발표 뒤 "피격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밝혀진 이상 쓸데없는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신 의원은 "월북은 반국가 중대범죄이기 때문에 월경 전까지는 적극적으로 막고, 그래도 계속 감행할 경우는 사살하기도 한다"면서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9월에 40대 민간인이 월북하려다 우리군에 의해 사살당한 적도 있었다. 그러나 월경을 해 우리의 주권이 미치는 범위를 넘어서면 달리 손 쓸 방도가 없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국제 상식"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2020.08.31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 의원은 이어 "함정을 파견했어야 한다느니, 전투기가 출동했어야 한다느니 주장하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라며 "북측으로 넘어간 자진월북자를 잡기위해 전쟁도 불사하는 무력 충돌을 감수했어야 한다는 무모한 주장"이라고 야당 주장을 반박했다.

한편 논란이 커지자 신 의원은 3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차 "무리한 역주행"이라며 반박문을 냈다.

신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비무장귀순자를 사살한 것은 잘못된 일로 북의 행위는 규탄되어야 하며 우리 국민의 죽음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을 금할 수가 없다"면서도 "국민의힘과 진중권씨는 제가 쓴 글이 사안의 본질에 대한 문제제기라는 것을 알면서도 애써 외면하고 꼬투리를 잡고 있다"고 반박했다.

신 의원은 또 "문제는 한 월북자의 죽음에 대한 의혹 부풀리기를 통해 냉전대결의식을 되살리려 혈안이 돼 북풍의 정쟁몰이에 이용하고, 대통령비난을 위해 이를 세월호에 빗대는 보수야당의 행태가 한참 번지수를 잘못 찾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진 교수 문제제기에 대해선 "어떤 우리 민간인이 월북을 시도하려다 군부대에 적발되면 당연히 제지당해 체포 및 조사를 받고 처벌된다"며 "제지에도 불구하고 월북을 계속 감행할 경우 사살하기도 한다. 북이 월북자를 대신 사살해줘 정당하다는 얘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보수야당이 평소와 달리 그토록 애지중지하는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월북자를 감싸면서까지 왜 이 사안을 두고 의혹 부풀리기를 하는지 이해가 잘 안된다"라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민감한 국방첩보를 유리하다고 생각되는 것만 공개해 군의 첩보자산을 정쟁에 이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