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5895 1192020093063135895 02 02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444632000 1601450523000

추미애 불기소 여진…고소·고발전 이어져

글자크기
추미애 불기소 여진…고소·고발전 이어져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추석 연휴 직전 아들 군 휴가 의혹과 관련해 불기소 처분을 받으면서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추가 고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추 장관은 맞대응을 시사했습니다.

김동욱 기자입니다.

[기자]

아들 군휴가 의혹과 관련해 추석 연휴 직전 불기소 처분을 받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면죄부를 받은 듯 하지만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부대 지원장교의 전화번호를 전달한 사실도 드러나 거짓말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한 시민단체는 불기소 처분 하루 만에 추 장관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관련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현모씨 측 역시 추 장관 측에 사과를 요구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습니다.

현씨 측은 "당직사병이 추 장관 아들 서씨에게 통화한 것이 거짓이라고 한 사람들의 얘기가 거짓으로 확인됐다"며 "사과하지 않을 경우 명예훼손 고소 등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수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항고와 특검을 추진하기로 했고, 국정감사에서도 관련 증인들을 신청하는 등 공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반면 추미애 장관은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가 나오자 맞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추 장관은 자신의 SNS에 입장문을 올려 "정쟁의 도구로 삼은 무책임한 세력들은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합당한 사과가 없을 시 후속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거짓말 논란에는 함구했습니다.

관련 고소·고발이 잇따르고 있는 데다 검찰 수사도 남아있어 논란은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검찰은 서씨의 자대 배치와 통역병 선발 청탁 등 추가 의혹들을 수사 중인 데다, 추 장관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고발된 사건에 대한 수사에도 착수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dk1@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