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5394 0292020093063135394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1580000 1601441711000 related

박경, 학폭 인정→추가 피해폭로 '구타금품 갈취'..뇌섹남의 사면초가[종합]

글자크기
OSEN

박경


[OSEN=김은애 기자] 블락비 박경이 과거 학교폭력(학폭) 의혹을 인정한 가운데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최근 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의 SNS에 박경의 중학교 동창이자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과거 행동을 폭로했다.

A씨는 “박경은 같이 어울려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라며 “지금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다.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고 밝혔다.

A씨는 “막으려 해도 막아지지 않는 일이 있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박경이 당장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 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OSEN

박경


이 같은 논란이 불거지자 박경은 29일 학폭 논란을 인정하며 피해자에게 사과했다. 그는 “죄송하다. 당시 나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나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경은 초등학교 시절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했으며 공부밖에 모르는 아이라 학우들에게 놀림과 무시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자신의 모범생 이미지가 싫어 소위 ‘노는’ 친구들’과 어울리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박경은 “그들과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했다.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나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 나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나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박경은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나에게 직접 혹은 우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라며 “내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봐, 다 가식이고 연기였다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쓴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박경에게 실망감을 표하면서도, 사과에서 진정성이 느껴진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온라인상에는 추가 폭로가 계속 나오며 논란은 다시 점점 커지고 있는 모양새다.

OSEN

박경


B씨는 첫 폭로글이 올라온 인스타그램 댓글을 통해 박경에게 구타를 당하고 금품을 갈취 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숭문중학교를 다닐 당시 박경에게 피해를 당했던 학생이었다. 솔직히 지금 와서 박경에 대한 기억이라곤 사물함 앞에서 눈물 흘리며 구타 당하는 제 모습, 숭문중 후문을 지나 신촌 메가박스로 향하는 골목에 불려가 금품을 갈취 당한 기억, 그 당시 저희 집 앞에서조차 돈을 요구하는 박경, 박경이 교내에서 흡연을 하고 선생님께 걸려 전학을 갔다는 소문과 함께 박경을 본 기억이 전부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B씨는 "제 중학교 기억은 인정하기 싫지만 10여 년이 지나도 지워지지 않는다는 게 그저 억울할 뿐이다. 이제 와서 폭로한다는 시선으로 바라보지 마시고 박경이라는 사람의 양심이 곧 단서인 과거의 문제라 침착하게 양쪽을 바라봐 주시길 간곡히 바란다. 박경은 이 일에 부디 어른스럽게 대처했으면 좋겠다. 박경이 이 일을 숨기기 위해 다른 노력을 한 것이 지금 피해자들에게 분노로 전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1년 블락비로 데뷔해 많은 사랑을 받아온 박경. 그는 뇌섹남 이미지와 함께 음원 사재기 의혹 제기 등으로 당당한 모습을 보여왔다.

하지만 박경은 '학폭'이라는 커다란 위기를 맞으며 사면초가에 놓이게 됐다. 과연 그는 이번 논란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나갈지 지켜볼 일이다.

OSEN

박경


다음은 박경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박경입니다.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것 밖에 모르던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습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습니다.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습니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습니다.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는 바쁘게 살고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수 없다는걸 알고있습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씁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세븐시즌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