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5302 0522020093063135302 01 0108001 6.1.21-RELEASE 52 뉴스핌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1002000 1601441025000

北 , '납북 문제' 거론한 日 스가 총리 맹비난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이 '일본인 납북 문제' 해결 등을 거론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는 만남 의지를 보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맹비난했다.

북한 외무성은 30일 리병덕 일본연구소 연구원의 '어리석은 백년 하청식 망동' 글을 게재하고 "스가 정권이 아베의 본을 따서 납치문제에 미련을 갖고 여기저기에 구걸하는 해괴한 놀음을 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뉴스핌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무성은 "우리는 스가 정권이 아베 사임을 전제로 생겨난 것만큼 무엇을 계승하고 어떻게 하든 전혀 개의치 않는다"라면서도 "다만 아베정책을 계승한다는 것이 우리를 건드리는 것이라면 지나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미 폭로된 바와 같이 아베는 수상 재임기간 대화와 압력으로 핵, 미사일, 납치문제를 포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하면서 우리 공화국을 정치, 경제적으로 고립시키기 위해 역대 집권자들 중 가장 적대적인 정책을 실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아베는 우리의 선의에 의해 다 해결된 납치문제를 시종일관 자기의 정치적인기와 몸값을 올리는데 악용했다"고 비난했다.

외무성은 "결과가 명백한 문제에 매달리는 짓은 바보도 피하는 법"이라면서 "다시 한 번 명백히 하건대 납치 문제는 우리의 성의와 노력에 의해 이미 되돌려 세울수도 없이 완전무결하게 해결됐다"고 재차 강조했다.

북한은 우리 정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얼마 전 남조선 당국은 일본에 새 내각이 들어앉은데 대해 기대를 품고 선린우호관계니, 관계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니 따위를 떠들어대면서 대화와 협력을 간청하는 놀음을 벌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이 일본의 새 내각을 대상으로 해야 할 것은 관계개선 구걸이 아니라 온 민족의 강력한 요구대로 일제의 과거 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며 사악한 쪽발이들의 군국주의 광기를 짓눌러 놓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스가 총리는 지난 26일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김 위원장을 조건 없이 만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문제와 과거 북한의 일본인 납치 사건을 해결함으로써 일본과 북한의 관계 정상화를 모색할 것이라고 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