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5233 1112020093063135233 03 0305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40435000 1601440441000

한중 '20억 달러 LNG 추진선' 수주 경쟁 나선다

글자크기

독일 하팍로이드 2만3,000TEU 컨테이너선 최대 12척 발주 추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중 조선업체들이 20억 달러(2조3,400억원) 규모 대형 컨테이너선 발주 계획을 두고 치열한 수주 경쟁을 예고했다.

30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세계 5위 해운업체인 독일 하팍로이드는 2만3,0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급 컨테이너선 최대 12척(옵션 6척 포함) 발주를 위해 한국과 중국 조선업체와 본격적 건조 상담을 벌이고 있다. 하팍로이드는 한국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 중국 후둥중화조선과 지앙난조선을 일단 물망에 올린 뒤 오는 2023년 인도 조건으로 가격과 기술 제안서를 제출하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하팍로이드는 이중 연료 추진 엔진과 LNG 추진 엔진에 따른 가격제안서를 각각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친환경 측면에서 주목받고 있는 LNG 추진선은 고도의 선박 설계와 건조기술을 필요로 해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가진 한국 업체들의 경쟁력도 만만치 않다는 것이 업계의 일반적 해석이다. LNG 추진시스템이 탑재된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의 평균 가격이 1억5,000만~1억7,000만 달러(1,750억~2,000억원)인 것을 고려할 때 발주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계약 규모는 20억 달러(2조3,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하팍로이드는 2022년 인도를 조건으로 조선업체들로부터 지난 1월 제안서를 접수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발주 계획을 보류한 바 있다.

물망에 오른 조선업체들이 치열한 수주전을 벌일 전망인 가운데 중국 조선업체들은 정부의 정책금융을 등에 업고 한국 업체보다 낮은 가격 제안서를 낼 가능성이 크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컨테이너 운임 지수가 계속 오르는 등 상황이 좋아지자 선대교체 필요성을 느낀 하팍로이드가 재발주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보단 선가가 높지만 발주 경험이 많고, 기술력이 뛰어난 한국 조선소들을 염두하고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