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934 1192020093063134934 03 03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438260000 1601438271000

113명 신규 확진…닷새 만에 다시 세 자릿수

글자크기
113명 신규 확진…닷새 만에 다시 세 자릿수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113명 발생했습니다.

큰 폭으로 늘며 닷새 만에 다시 세 자릿수를 보인 것인데요.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진형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113명 새로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만 3,812명이 됐습니다.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 25일 이후 닷새 만에 다시 세 자릿수로 올라선 겁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이 20명, 지역사회 감염이 93명입니다.

지역사회 감염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51명, 경기 21명, 인천 4명으로 수도권 76명으로 확진자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또, 부산 5명, 경북 4명, 광주 3명, 전북 2명, 충남, 울산 대구에서 각 한 명씩 발생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를 추정 유입 국가별로 보면, 우즈베키스탄 10명, 네팔 3명, 말레이시아 2차지했습니다명 등이었습니다.

격리치료 중인 환자는 1,809명이고, 중환자는 6명 감소한 109명입니다.

사망자는 6명 늘어 모두 413명이 됐습니다.

[앵커]

추석 연휴 기간 응급의료기관은 평소처럼 진료 체계를 운영한다고요.

[기자]

추석 연휴 중에도 513개 응급의료기관은 24시간 진료체계를 평소처럼 유지합니다.

다만 운영 시간은 진료소별로 다를 수 있어 미리 확인하고 방문해야 합니다.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원, 의원, 약국, 선별진료소 정보는 129, 119,120으로 전화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응급의료 포털이나 복지부 홈페이지 등에서도 알아볼 수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최대한 운영하도록 하고, 지역 의료기관과 협력해 검사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확산의 변곡점이 될 수 있음을 재차 강조하고,

고향을 방문하더라도 방역준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거듭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