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842 0772020093063134842 06 0601001 6.1.20-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7491000 1601437506000 related

[TEN 이슈] '학폭' 박경, 뇌섹남→문제적 남자 '전락'…사과해도 폭로 ing

글자크기
박경 '학교폭력' 가해 사실 드러나
'학폭 가해' 인정, 빠른 사과
추가 폭로 이어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박경./ 사진=텐아시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블락비 멤버 박경이 '뇌섹남'에서 하루아침에 '문제적 남자'로 전락했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8일 A씨는 자신의 SNS 계정에 "저는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다"라며 "박경은 고등학교 때 머리에 짱이라고 Z모양을 새기고 다니는 일진이었다.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 중학생 때부터 욕을 달고 살며 술, 담배는 기본이었다"라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A씨는 "박경은 특히나 약한 아이들에게 더 무서운 존재였다. 특히 동급생보다는 장애가 있는 친구나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며 "소지품을 뺐을 때 당장이라도 때릴 것 처럼 욕을 했다. 그 옆의 덩치 큰 친구들이 때릴까 봐 공포스럽고 두려웠던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다.

또한 A씨는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어이가 없다.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 박경이 진심으로 뉘우쳤으면 좋겠고 활동을 하더라도 제발 안 그런 척이라도 하지 않고 살았으면 한다"고 했다.

A씨는 '블락비 활동 때가 아닌 지금에서야 폭로를 하는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그 당시 팀내에서 박경의 역할이나 비중이 크지 않았다.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로 언론에서 띄워주는 모습을 보고 이해가 가지 않았다. 또 2015년부터 학교폭력지킴이 홍보대사로 임명돼서 활동하는데 그 위선이 역겨웠다. 박경은 피해자들의 존재를 2,3년 전에도 알고 있었고 찾아서 입막음을 하려고 했다. 그때처럼 찾아내서 보복하려 한다면 다 폭로하겠다. 소속사도 연루돼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A씨는 "막으려 해도 막아지지 않는 일이 있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박경이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 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경은 다음날인 29일 '학교폭력' 사실을 모두 인정하며 사과했다. 그는 "당시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을 함께했다. 철없던 사춘기를 후회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어 박경은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상처받은 분들께는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정당화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 제게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직접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경은 "이번 일로 저를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스스로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글을 쓰게 됐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텐아시아

박경./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경의 빠른 사과에도 또 다른 폭로가 이어졌다. 자신을 '또 다른 피해자'라 주장하는 B씨가 등장한 것. B씨는 학교폭력 사실을 최초로 폭로한 A씨의 글에 댓글로 피해 사실을 알렸다.

B씨는 "저도 숭문중학교를 다닐 당시 박경에게 피해를 당했던 학생이었다. 솔직히 지금 와서 박경에 대한 기억이라곤 사물함 앞에서 눈물 흘리며 구타 당하는 제 모습, 숭문중 후문을 지나 신촌 메가박스로 향하는 골목에 불려가 금품을 갈취 당한 기억, 그 당시 저희 집 앞에서조차 돈을 요구하는 박경, 박경이 교내에서 흡연을 하고 선생님께 걸려 전학을 갔다는 소문과 함께 박경을 본 기억이 전부다"라고 했다.

이어 B씨는 "제 중학교 기억은 인정하기 싫지만 10여 년이 지나도 지워지지 않는다는 게 그저 억울할 뿐이다. 이제 와서 폭로한다는 시선으로 바라보지 마시고 박경이라는 사람의 양심이 곧 단서인 과거의 문제라 침착하게 양쪽을 바라봐 주시길 간곡히 바란다. 박경은 이 일에 부디 어른스럽게 대처했으면 좋겠다. 박경이 이 일을 숨기기 위해 다른 노력을 한 것이 지금 피해자들에게 분노로 전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은 2011년 그룹 블락비로 데뷔했다. 예능프로그램 '문제적 남자'를 통해 아이큐 156의 '뇌섹남 아이돌' 이미지로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꿈꾸는 라디오' DJ로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11월에는 SNS에 가수 여섯 팀의 실명을 언급하며 "나도 (음원) 사재기하고 싶다"는 글을 올려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다.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11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박경에게 벌금 5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내렸다.

'학교 폭력' 사태로 위기를 맞은 박경이 연이은 폭로에 대해 향후 어떻게 대처할 지, 또 다른 피해자가 등장할 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최신 이슈 한번에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