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706 0242020093063134706 04 04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6410000 1601437294000

난장판 美대선토론…트럼프 끼어들기에 사회자 "제발 좀 듣고…"

글자크기

'말 끼어들기' 트럼프, 토론 초반부터 강공

바이든 내내 헛웃음…발언 땐 트럼프 안 봐

토론 달아오르자 진땀 흘린 건 월리스 앵커

'관록의 진행자'도 당황한 대선 토론 공방전

이데일리

크리스 월리스 폭스뉴스 앵커가 29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첫 대선 TV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상대 말 좀 들어 달라.”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9일 밤(현지시간) 열린 첫 TV 토론 내내 강하게 맞붙으면서, 사회를 본 폭스뉴스 앵커 크리스 월리스는 진땀을 흘렸다. 트럼프 대통령이 시종일관 바이든 후보와 월리스의 말을 끊은데 따른 것이다.

관록 있는 진행자로 유명한 월러스조차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 시작과 함께 질문에 아랑곳않고 자신의 말을 이어가자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월리스는 6개의 토론 주제 중 절반이 지났을 때 예상보다 시간이 많이 흘렀음에도 공방이 끝날 줄 모르자 “미리 정한 6개 주제를 (시간 내에) 다뤄야 하기 때문에 (발언할 수 있는) 시간을 무한정 줄 수 없다”며 “상대 후보 말을 좀 들어 달라”고 제지했다. 두 후보가 상대방 말을 끊으며 맹비난하고 또 자신에게 말할 시간을 더 달라고 하자 이렇게 답한 것이다.

월리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와 의료보험 문제를 두고 언쟁하면서 계속 말을 자르자 “바이든 후보가 말을 끝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수차례 제지했다. 시종일관 토론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자 “내가 목소리를 높이는 건 싫다”고 하기도 했다. 월리스는 토론회 전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 진행’을 다짐했지만 허사로 끝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 초반부터 ‘공격 본능’을 내뿜은 건 판을 흔들어 놓고 자신이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바이든 후보는 토론 내내 수차례 헛웃음을 지으면서도 자신의 발언 때는 트럼프 대통령을 쳐다보지 않고 최대한 말을 이어가려 했다. 그 와중에 이를 중재할 임무를 맡은 월리스가 가장 진땀을 뺐다.

월리스는 지난 대선인 2016년 당시 TV 토론에서 마지막 토론 사회를 맡은 앵커다. 안정감 있는 진행자라는 평가 속에 이번에는 첫 토론회에 나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