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474 0022020093063134474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528741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4913000 1601435331000

트럼프 "사회주의" 바이든 "입 닫아"…첫 TV토론서 막말 충돌

글자크기
중앙일보

29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2020 미국 대선 TV토론. 왼쪽부터 멜라니아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그의 부인 질 바이든.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 시간)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첫 TV토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법관 지명 이슈 등으로 충돌했다.

이번 대선은 코로나19로 인해 대규모 유세가 어려워 TV 토론의 중요성이 상대적으로 커졌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29일 열린 미국 대선 TV 토론. 제스처만큼 설전도 뜨거웠다. [EPA·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미국 내코로나19 사망자가 20만 명 이상 발생했다며 "대통령은 계획이 없었다. 아무것도 내놓지 않았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트럼프가 "2월에 위기가 얼마나 심각한지 알고 있었다"며 "제대로 대처하지 못해 피해를 키웠다"고 공세를 폈다.

그러나 트럼프는 "경이적인 일을 했다"며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러시아·인도 등을 거론하며 미국의 대응에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 전염병연구소 소장으로부터 수천 명의 목숨을 살렸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사망자가 20만을 넘어 전 세계에서코로나19사망자 수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두 사람은 연방 대법관 지명에 대한 토론에서는 서로 "사회주의", "거짓말쟁이"라는 거센 표현으로 상대를 공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당신의 당은 사회주의 의료로 가고 싶어한다"고 하자 바이든 후보는 "그 정당은 바로 나다. 나는 민주당"이라고 맞받아쳤다. 또 바이든 후보가 "나는 그의 거짓말을 규탄하려고 여기 있는 게 아니다. 모두가 거짓말쟁이를 알고 있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조, 당신이 거짓말쟁이야"라고 맞섰다.

이 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거센 압박에 바이든 후보는 "이봐, 입 좀 닫아주지(Will you shut up, man?)"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굴하지 않자, 바이든 후보는 "계속 떠들어라(Keep yapping, man)"이라고 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