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454 0102020093063134454 04 0401001 6.1.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4574000 1601434879000

“입 좀 닥쳐” “사회주의자” 인신공격, 신경전 난무한 미 대선 첫 TV토론

글자크기
서울신문

미 대선 첫 토론-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말 그대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전쟁이었다. 서로에 대한 존중·예의도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29일(현지시간) 첫 TV토론에서 두 후보는 거친 인신공격과 신경전을 주고받으며 미 정치의 최대 이벤트인 대선이 멀지 않았음을 실감하게 했다.

폭스뉴스 앵커인 크리스 월리스의 진행으로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개최된 TV토론에서 두 후보는 가볍게 인사를 한차례 나눈 뒤 탐색전이나 가벼운 덕담도 없이 곧바로 설전에 들어갔다.

첫 주제는 에이미 코니 배럿 신임 연방대법관 후보 지명과 관련한 연방대법원 이슈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은 선거에서 이겼고, 우리는 (후보를 지명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고, 바이든은 배럿 지명자가 저소득층 건강보험을 확대한 ‘오바마케어’에 치명타를 입힐 것이라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신의 당은 사회주의 의료로 가고 싶어한다”며 이념 공세를 펼치자 바이든은 “내가 민주당”이라며 중도 성향인 자신이 민주당을 대표한다고도 맞받아쳤다.
서울신문

트럼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토론에서 바이든은 코로나19의 위험성을 일부러 은폐했다는 언론인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를 인용하며 카메라를 향해 “트럼프는 날이 따뜻해지면 전염병이 사라질 것이라고 했던 사람이다. 아직도 코로나19와 관련해 그가 한 말을 믿을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백신 개발시점과 관련해 바이든이 아무리 빨라도 내년에나 가능하다고 하자 트럼프는 자신이 제약회사들과 직접 얘기를 나눴다며 “가능한 빨리 할 수 있다”고 맞받아쳤다.

인종차별 이슈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좌파들의 지지를 받지 못할까 두려워 ‘법과 질서’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공격하자 바이든은 “폭력은 어떤 식으로든 안된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날 토론에서 트럼프는 바이든의 발언 중간중간 끊임없이 끼어드는 특유의 공세를 벌였고, 월리스는 이를 제재하느라 애를 먹어야 했다. 토론 초반 바이든이 발언할 때 트럼프가 자꾸 말을 끼어들자 바이든은 “입 좀 닥치라”는 날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계속된 끼어들기에 바이든은 참다못해 카메라를 바라보며 “이 광대와는 말 한마디도 섞기가 어렵다”고 비아냥대기도 했다.
서울신문

조 바이든-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매체들은 생중계와 함께 실시간 팩트체크를 제공했다. 트럼프가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바이든은 미국을 봉쇄하기를 원했고, 나는 해제하기를 원했다”고 하자 CNN은 “바이든은 과학적으로 필요하다고 할 때만 봉쇄해야 한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AP통신은 “트럼프는 대규모 실직사태를 일으키고 퇴임하는 첫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바이든의 발언에 대해 “대공황 때 재임에 실패한 허버트 후버 대통령의 사례가 있다”고 밝혔다.

CNN은 “토론을 지배한 것은 트럼프였지만, 이것이 그가 토론에서 승리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첫 토론을 평가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