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313 0582020093063134313 06 0601001 6.1.20-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4200000 1601434275000 related

“위선자 같아” 박경,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빠른 인정 [이슈]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이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빠른 인정과 사과의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피해자의 구체적인 상황 묘사에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9일 박경은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학교 폭력 의혹을 모두 인정했다. 글을 시작하며 “학창시절에 과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다. 죄송하다”라고 밝힌 그는 “당시에 나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 현재까지도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고개숙였다.

그는 “초등학교 때 공부밖에 모르던 아이였고,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다.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라며 자신의 학창시절을 설명했고 “그들과 같이 다니며 부끄러운 행동을 함께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박경은 2015년 학교 폭력 지킴이 홍보대사로 위촉된 바 있으며, 최근 음원 사재기 저격으로 여론의 응원을 받아왔다. 박경은 “이번 일을 접하고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쓴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박경과 같은 중학교에 다녔다고 밝힌 A씨는 28일 자신의 SNS에 박경의 학창시절에 관한 폭로 글을 올렸다. A씨는 “블락비의 박경 학폭 피해자 입니다”라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과 함께 ‘#박경’, ‘#학폭’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이 글은 어떤 거짓도 없는 실제 사실”이라고 강조한 글쓴이는 박경의 학창시절 모습과 어울려다니던 친구들을 언급하며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라고 주장했다. 학생 신분에 허용되지 않는 술, 담배는 물론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 보다는 후배들을 때렸다고 주장하며 “그 시절의 박경을 아는사람으로서 지금 박경이 이미지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글쓴이는 ‘학교 폭력 지킴이’ 홍보대사로 임명된 박경의 활동에 대해서도 “위선이 역겹다”라고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박경은 피해자들의 존재를 2-3년 전에도 알고 있었고, 찾아서 입막음을 하려고 했던 적이 있다. 그때처럼 찾아내려 하거나 혹시 찾아서 보복하려 한다면 여기서 밝힌것 이외에도 더 폭로할것이 있으니 전 그것까지 다 폭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경의 소속사도 연루되있는 얘기”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다”라고 글을 마쳤다.

당시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한 글쓴이의 주장에 비난의 목소리가 커졌다. 박경은 최근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고, 결과적으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 돼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그럼에도 의혹을 제기한 박경을 향한 응원의 목소리도 높았던 상황.

그러나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로 언론에서 띄어주는 모습을 보면 이해가 가지 않고 학교 다닐때 키는 조그만데 덩치 큰 일진 친구들 믿고 돈뺏고 괴롭히는 모습이 오버랩 되며 제가 받았던 피해들이 떠올랐다”라는 글쓴이의 주장에 여론은 돌아서고 말았다.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