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4195 0242020093063134195 02 0201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433410000 1601448001000

“개천절 집회 강행”…지하철 ‘무정차·폐쇄’ 꺼내든 서울시(종합)

글자크기

일부 단체, 법원 불허 결정에도 “각자 1인 시위”

집회 강행 움직임에 광화문 인근 6개 역 무정차

“종각·시청·경복궁·광화문역 입구 폐쇄할수도”

서울시내 34개 버스노선도 무정차·우회하기로

[이데일리 신하영·양지윤 기자] 서울시가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강행 움직임에 맞불 카드를 꺼내들었다. 광화문 인근 지하철역 6곳에 대해 ‘무정차·폐쇄’ 조치를 예고한 것.

이데일리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교통공사는 30일 “개천절 집회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있을 경우 광화문 인근 역사 6곳의 열차를 무정차 통과하고 출입구를 폐쇄할 수 있다”며 “이는 서울시와 정부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와 경찰은 지난달 광복절 집회로 코로나19가 재 유행하자 일찌감치 10월 3일 개천절 집회를 불허했다. 지난 광화문 집회 때는 서울시가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리자 일부 단체가 이를 정지해달라며 행정심판을 제기했고 서울행정법원이 이를 받아들였다.

반면 이번 개천절 집회를 앞둔 상황에선 법원도 집회 강행을 불허했다. 집회 주최 측의 방역계획의 미흡하다며 이를 금지한 경찰의 손을 들어준 것. 법원은 차량 200대를 동원, 서울 여의도·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겠다는 한 보수단체의 ‘차량 시위’마저 이를 금지한 경찰 처분을 인정했다.

그러나 일부 단체는 여전히 집회 강행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개천절 당일 종로구 광화문광장 등에서 총 1200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한 8·15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29일 서울행정법원이 집회금지명령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한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전 국민이 광화문광장으로 각자 와서 1인 시위를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일부 단체가 집회 강행 입장을 굽히지 않자 서울시가 맞대응 카드를 꺼내들었다. 서울교통공사는 광화문 인근 △종각역(1호선) △시청역(1·2호선) △경복궁역(3호선) △안국역(3호선) △광화문역(5호선) 등 6곳은 지하철이 무정차 통과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서울시는 개천절 집회가 강행될 경우 일부 시내버스를 무정차·우회시킬 방침이다. 총 34개 버스 노선에 이에 해당된다. 우회 경로는 집회와 차량시위 구간에 맞춰 유동적으로 결정하기로 했다. 버스가 우회 노선을 지날 때는 승객들에게 이를 안내토록 했다. 버스정류장 정보안내기(BIT)와 버스 내부에도 우회노선에 대한 안내문을 부착해야 한다.

노병춘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추석 연휴 기간 중 최대한 집에 머물러 주시기 바란다”며 “집회 내용에 따라 임시 우회 노선이 유동적이므로 불가피한 이동시 TOPIS 홈페이지와 120다산콜센터, 서울지방경찰청 교통정보안내전화 등을 확인 후 이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